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전원카페
[전원까페] 남한강변 봄나물 향 물씬한 옹화산방
2005년 4월 27일 (수) 17:45:00 |   지면 발행 ( 2005년 4월호 - 전체 보기 )



남한강변 봄나물 향 물씬한

옹화산방(甕花山房)

웰빙에 이어 올해에는 휴식을 뜻하는 ‘휴(休)’가 새로운 아이콘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바쁜 일상을 잠시 뒤로하고, 시원한 강변에서 따뜻한 봄볕을 쬐는 모습을 상상해 보자. 봄나물 향 가득한 밥상이 함께 한다면, 더 없이 좋을 텐데……. 소복이 얹은 밥 한 공기 위에 갖가지 야채의 어린잎들을 올려놓고 슥슥~ 비벼 먹는 ‘새싹비빔밥’ 또한 인기 있는 음식이다. 복잡한 도심을 떠나 군침 도는 밥상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옹화산방’이다. 오랜 시간 세월을 품어온 한옥의 은은한 멋과 황토집의 정겨움, 남한강의 자연 풍경이 어울린 이곳은 주인이 직접 산나물을 뜯어 정갈한 밥상을 차린다. 산과 들에서 돋아난 나물을 따다 투박한 항아리에 담아 먹는 정겨운 공간 속으로 들어가 보자.

남한강 바로 옆에 자리한 옹화산방(甕花山房)은 한 폭의 동양화를 연상케 하는 풍경이 일품이다. 텔레비전 한 프로그램의 배경으로 나오면서 찍은 항공사진은 이러한 설명을 대신한다. 옹화산방은 감탄사를 절로 자아내는 뛰어난 풍경 외에도, 고유의 맛을 간직한 건강식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여러 차례 방송에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겨울, 할리우드의 유명 스타 웨슬리 스나입스가 방문했다고 하니 그 유명세의 범위가 얼마나 넓은지 알 수 있다.

산과 들을 항아리에 담아내는 방

소박하지만 어머님의 따스한 정성이 느껴지는 고향집 같은 옹화산방. 2002년 문을 연 이곳의 특징은 옹기, 즉 항아리를 이용해 자연에서 채취한 먹을거리를 숙성시킨다는 것이다. 송병석 사장은 일주일에 두 번 직원들과 함께 곤지암과 여주에 있는 산과 들로 나물을 뜯으러 간다. 그곳에서 채취한 산야초의 잎, 뿌리, 열매 등을 항아리에 담아, 오랜 시간 담아 놓으면 산야초 발효 액이 우러나는데, 이 효소를 기본 양념으로 사용하고 있다.

우리 몸에 약(藥)이 되는 귀한 음식을 함께 나누려는 송 사장의 노력은 그의 어머니로부터 이어졌다. 지금은 일손을 놓았지만, 20년 동안 음식점을 운영했던 어머니의 손맛이 지금 그대로 내려오고 있는 것이다. 지금도 그의 어머니는 1년에 한 번 장을 담글 때마다 이곳을 찾고 있다.

“어머니의 손맛에 반한 단골손님의 수가 지금은 꽤 늘었습니다. 소문이 나면서 방문객의 수가 늘어난 것은 기쁘지만, 그만큼 많은 사람이 먹는 먹을거리에 대해서 바른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책임감도 앞섭니다.”

음식을 비롯해서, 가볍게 마시는 차 한 잔까지도 직접 따고 말린 재료를 사용하는 그의 정성이야말로 여느 곳과 구분되는 특징이기도 하다.

오래된 가옥 분위기 연출

본채 내부에 들어서면, 중앙에 자리한 큼지막한 항아리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따뜻한 느낌의 대청마루와 함께 푸근함이 느껴지는 공간이다. 실내에는 통유리창을 설치해 남한강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신발을 벗고 대청마루에 올라서면 삐걱거리는 소리에 조심스레 발을 내딛게 되지만, 오래된 가옥의 한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 색다르다. 꽤 넓은 대청마루는 전국의 오래된 가옥의 공사현장을 찾아다니며 모은 10채 분의 자재로 마감했다. 마루를 만들기까지 1년 반이란 시간이 걸렸다.

강원도산 소나무로 만든 기둥을 중심으로 큼직한 항아리, 오밀조밀 꾸민 갖가지 모양의 옹기들, 밝은 원목 테이블과 천연염색의 무명방석은 소박하면서도 고풍스런 분위기를 더하고 있다. 다양한 크기의 옹기들로 아기자기하게 꾸민 방의 벽면은 황토로 마감한 실내와 어우러져 시골집의 포근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옹화산방은 음식을 담아내는 그릇에도 맛과 격을 한층 더하고 있다. 인간문화재 이봉주 유기장의 방짜 유기와 도예가 신현철 씨의 작품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물 마시는 컵 하나에까지 장인의 손길과 혼이 담긴 작품이라고 생각하니 음식을 먹는 자세도 조심스럽다.

황토로 정감을 자아내

옹화산방은 본채와 별채, 가족이 사용하는 집으로 각각 나뉘어져 있다. 3채 모두 지붕을 너와로 마감해 황토와 더없이 잘 어울린다. 본채 앞의 널찍한 마당은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ㄱ’자로 빙 둘러진 곳에는 갖가지 야생화와 초록의 잎들이 어울려 자연을 더욱 가까이 느낄 수 있다. 현관 오른편에 작은 오솔길을 만들고 왼편에는 장독대를 연상케 하는 공간을 만들어 놓았다. 식사 후에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산책을 할 수 있는 길과 커다란 항아리들을 나란히 앉힌 풍경은 황토집의 편안함과 잘 어울려 복잡한 도심의 기억을 잠시나마 잊게 해준다. 별관에는 단체손님을 위한 방을 두 개 마련해, 완전히 독립된 공간으로 만들었다. 야외에는 덱을 마련해 계절별로 다른 남한강의 바람을 모두 맞을 수 있다. 田

글·사진 조영옥 기자

찾아가는 길

광주 IC에서 퇴촌, 팔당, 양평 방향으로 우회전 -> 4거리에서 우회전 -> 퇴촌 경유, 양평 방향으로 25분 정도 진행 -> 우측 바탕골 예술극장 지나 2킬로미터 직진

문의 : 031-771-8838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까페
이전 페이지
분류: 전원카페
2005년 4월호
[전원카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5-03-29)  [전원까페] 자연과 더불어 예술을 감상하는 스페이스 이비뎀
(2005-02-28)  [전원카페] 소나무 숲길에서 만나는 일몰 강화 석모도 ‘한가라지’
(2005-01-25)  [전원카페] 자연 풍경 속에 어울리는 집
(2004-12-26)  [전원카페]수락산 자락에 옛 정취 가득한, 바위소리
(2004-11-23)  [전원카페]강화 노을 내리는 아름다운 집
[관련기사]
[전원까페] 자연속 사색의 공간으로 떠나는 여행 매거진하우스 (2005-11-28)
[전원까페] 수락산 주변의 맑은 자연을 품은 남양주시 '도시 너머' (2005-10-26)
[전원까페] 푸른 자연에 라보엠의 선율을 씌운 카페 모무스(Cafe Momus) (2005-09-28)
[전원까페] 눈부신 햇살과 붉은 노을에 잠긴 UNA Gallery (2005-08-28)
[전원까페] 서운산의 푸르름에 안긴 안성, ''''여우가 말했다'''' (2005-07-24)
[전원까페] 문을 여닫아도 호수가 보이는 江으로 향하는 문 (2005-06-25)
[전원까페] 실내 가득 나무향이 솔솔~ 제천 통나무집 통갈비 (2005-05-26)
[전원까페] 자연과 더불어 예술을 감상하는 스페이스 이비뎀 (2005-03-29)
전원주택 (5,216)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809)
정원 (28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깊은 숲 속 자연동화 된, 파...
전원과 예술이 한데에 광주 ...
카페 같은 전원주택·주택 같...
정성을 담은 진한 전통 한방...
삶의 향기 피어나는 충주 &#...
젊은부부가 알콩달콩 운영하...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를 ...
손수 지은 꿈과 희망의 집 ...
부부가 함께 만든 전원카페,...
[전원카페] 커피 왕국 100년...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