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스틸하우스 외
한 지붕 두 가족, 더불어 사는 공간 진주 60평 복층 스틸하우스
2006년 3월 27일 (월) 16:26:00 |   지면 발행 ( 2006년 3월호 - 전체 보기 )



경남 진주시 지수면 청원리에 자리한 60평 복층 스틸하우스. 초등학교 교사 부부인 허복욱·이언주 씨가 아이들의 아토피 치료와 정서 함양 나아가 대안학교까지 내다보고 지은 보금자리다. 이들 부부로 하여금 전원행에 자신감을 갖게 한 것은 교사선교회 동아리의 선배로, 지금은 교사 가족 넷이 자연스럽게 공동체 마을을 이루고 있다. 당초 30평으로 계획했으나, 후배 교사 가족이 합류하면서 60평 한 지붕 두 가족이 됐다. 전원으로 이주한 후, 자연을 만끽하며 맘껏 뛰노는 아이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는 이들 부부의 집으로 들어가 보자.

건축정보

·위 치 : 경남 진주시 지수면 청원리

·건 축 면 적 : 60평(1층-30평, 2층-30평)

·부 지 면 적 : 120평

·건 축 형 태 : 복층 스틸하우스

·실 내 구 조 : 거실, 주방, 욕실, 방 3

·외벽마감재 : 시멘트 사이딩

·내벽마감재 : 실크벽지

·지 붕 재 : 아스팔트슁글

·천 장 재 : 실크벽지

·바 닥 재 : 강화마루

·창 호 재 : 시스템 창호

·난 방 형 태 : 기름보일러

·식 수 공 급 : 지하수

·건 축 비 용 : 평당 240만 원

·공 사 기 간 : 2004년 11월∼2005년 1월

설계·시공 : 예진스틸하우스 055-746-4959
www.yejinhouse.co.kr

한때 전원주택하면, 도시에서 은퇴하여 전원에서 노후를 편안히 보내고자 지은 집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30, 40대들도 더러 전원으로 이주하고자 맘먹지만, 출퇴근 거리에다 자녀 교육이라는 높은 벽 앞에서 뜻을 접곤 했다.

그런데 요즘 전원주택 시장에 변화가 일고 있다. 상주용 전원주택 못지 않게 주말용 전원주택이 증가하고, 실수요자의 연령층이 큰 폭으로 낮아지고 있다. 그리고 수도권이나 광역시 위주로 형성되던 전원주택 시장이 중소도시까지 범위를 넓히고 있다. 그 배경으로는 주5일 근무제로 인한 삶의 질에 대한 인식 변화와 도로망의 확충으로 인한 출퇴근 거리에 따른 심적 부담감 완화, 그리고 새집증후군에 대한 경각심 고조에서 찾을 수 있다.

초등학교 교사 부부인 36살 동갑인 허복욱·이언주 씨는 2005년 1월 경남 진주시 지수면 청원리에 60평 복층 스틸하우스를 지어 이주했다. 동하(7세), 동주(5세), 동영(3세) 이렇듯 어린 세 자녀를 두고 있기에 이들 부부의 전원행에 궁금증이 더할 수밖에 없다. 대개 전원행은 자녀들을 대학에 진학시킨 뒤로 미룬 채, 교육시설이 잘 갖춰진 도시라는 울타리에 갇혀 지내기 때문이다.

전원 속 대안교육을 생각하며

허복욱·이언주 부부는 대학 선후배 사이로 만나서 1998년 결혼 후, 이곳 청원리로 이주하기 전까지 줄곧 아파트에서만 살았다. 맞벌이 교사 부부이기에 아파트는 관리나 방범 면에서 편리함 그 자체였다. 그런데 아이들을 키우다 보니 아파트 생활에 염증이 생겼다고.

“학교에서 아토피성 피부염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을 많이 보았는데, 우리 첫째 아이 동하가 그랬어요. 피부가 까칠까칠하고 가려워서 긁느라 밤잠을 이루지 못했죠. 병원 치료를 하면서 여러 가지 방법을 써 봐도 별 소용이 없었지요. 이어 둘째, 셋째도 아토피를 앓는데 안쓰러워서 못 견디겠더군요.”

이언주 씨는 2004년 셋째 동영이를 낳고 휴직계를 낸 상태였다. 그때 도시에서 이렇게 발만 동동 구를 게 아니라 아이들의 아토피 치료와 정서를 함양을 위해서라도 전원으로 가야겠다고 결심했다.

“아토피도 그렇지만, 도시의 아파트에는 아이들이 맘껏 뛰놀 만한 공간이 없어요. 차들이 쉬지 않고 오가는 아스팔트 깔린 아파트 사잇길 아니면, 후미진 곳의 작은 놀이터가 고작이지요. 우리 자랄 때를 생각하니 아이들이 불쌍하다는 생각에 흙 냄새나는 환경을 만들어 주자고 결심했지요.”

이들 부부로 하여금 전원행에 자신감을 갖게 한 것은 교사선교회 동아리의 선배였다. 전원주택지를 찾던 중 7년 전부터 이곳 청원리에서 전원생활을 하는 선배가 이들 부부의 딱한 사정을 듣고는 이웃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도시에서 외딴 이곳에 우리 가족만 산다고 하면 오지 않았을 거예요. 도시 외곽에 자리한 전원주택지면 모를까. 이곳에는 우리 말고도 교사 가족이 셋 더 있어요. 자연스럽게 교사선교회 공동체 마을이 만들어진 셈이죠. 믿음과 교육 마인드를 같이 하는 사람들끼리 더불어 살다 보니, 이제는 대안교육까지도 생각하게 됐어요.”

그러고 보면 이곳은 만들어지는 과정은 다를지 모르지만 근래에 보기 드문 동호인 전원주택 단지인 셈이다. 마음이 맞는 사람들끼리 전원에서 같이 살자며 동호인 전원주택단지를 계획하지만, 실지로 성공한 예는 극히 드물다. 그 이유는 개개인의 자금 사정은 그렇다 치더라도, 정작 시간을 내어 입지 선정에서 건축 인허가 절차까지 도맡아 진행할 시쳇말로 총대를 매려고 나서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해서 이들 부부는 아이들의 아토피 치료와 정서 함양 나아가 대안학교까지도 내다보고, 2004년 11월 이곳 밭 120평을 구입했다.

우리 아이들 아토피가 사라졌어요

건축은 스틸하우스로 정하고, 경남권에서 튼실한 시공업체로 알려진 예진스틸하우스(대표 전희수)에다 그해 11월 시공을 의뢰했다.

“여러 형태의 전원주택을 둘러보았는데, 그 가운데서도 스틸하우스가 가장 맘에 들었지요. 외관이 예뻤으며 살기에 쾌적하고 편리해 보였기 때문이지요. 공사 기간이 짧아 공사비를 절약한다는 점도 맘에 들었고요. 예진스틸하우스는 여러 채의 집을 지은 데다가 스틸하우스 골조 시공과 외장 및 내부 목공사를 비롯해 전체 공정의 70퍼센트를 직접 하고, 전기 설비 등과 같은 분야는 지역 전문가를 연결해 작업을 진행하기에 믿고 맡겼지요. 전 사장의 ‘건축주에게 꿈과 희망을 시공자에게는 긍지와 자부심을 심어 줄 수 있는 현장을 만들어 보리라는 일념으로 예진 스틸하우스를 시작하게 됐다’는 말이 맘에 와 닿았고요. 집을 짓고 1년간 생활하면서 예진스틸하우스 전 사장이 우리의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다는 걸 느꼈어요.”

이 집은 60평 복층 스틸하우스로 1층과 2층이 30평씩 독립돼 있다. 당초 30평 스틸하우스로 설계했으나, 허복욱 씨의 후배 교사인 임성현 씨 가족이 합류했기 때문이다.

“설계 시 거실을 넓게 하여 천장고를 높여 개방감을 주고, 그 대신 중간 크기의 방 하나와 작은 방을 둘 앉혀 달라고 주문했지요. 설계를 막 끝낼 즈음 후배가 같이 살자고 하더군요. 설계를 다시 하기에도 그렇고… 결국 거실 천장을 반자형으로 처리한 상태에서 1층 평면과 똑같이 2층을 올리기로 했지요.”

건축은 2004년 11월 시작해 3개월 만인 이듬해 1월 완공을 보고, 1월 24일 입주했다. 장방형 부지의 한계성을 극복하고자 건물을 좌측에 배치하여 우측 마당을 넓게 확보했다. 외관은 거실을 돌출시키고 현관과 방을 뒤로 물려 포갠 상태로 조형미에다 실용성을 더했다. 외벽은 아이보리색 시멘트사이딩으로, 지붕은 포도주색 아스팔트 슁글로 색채에 변화를 주었다.

공간은 중앙의 거실과 주방을 중심으로 좌측에는 작은 방 2개와 욕실을, 우측에는 드레스-룸과 욕실이 딸린 안방으로 구획했다. 거실에는 전면과 측면으로 격자형 창을 내 동남쪽의 햇살과 풍경을 집 안으로 끌어들였다. 또한 천장을 우물반자로 처리하여 평천장의 밋밋함을 보완했으며, 좌측 벽을 이미지월로 꾸미고 모서리에 벽난로를 설치하여 분위기를 한껏 살렸다.

화이트 톤으로 모던하게 연출한 주방은 개방감을 주고자 대리석 식탁을 놓아 거실과 공간을 구분했다. 대리석 식탁은 아이들의 책상으로, 또 부부의 홈-바로 이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작은 방 사이에 자리한 욕실에는 욕조와 세면기를, 수납을 겸한 유리벽으로 구분했다. 방마다 창을 넓게 내 밝고 화사하게 꾸몄으며, 특히 안방에는 드레스-룸과 욕실을 배치해 실용성을 강조했다.

이들 부부는 전원으로 이주한 후, 자연을 만끽하며 맘껏 뛰노는 아이들을 보면 뿌듯하다고.

“아파트에 살 때는 아토피로 고생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마음 아파했는데, 이곳에서는 거짓말처럼 세 아이의 아토피가 말끔히 사라졌어요. 그리고 네 집의 아이들 모두 또래다 보니 서로 제 집 드나들다시피 하며 어울려 지내지요.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았는데, 자기들끼리 철따라 놀거리를 찾아내어 즐기는 것을 보면 마냥 신기해요. 이제부터는 막내가 너무 어렸기에 그동안 미뤄 온 홈-스쿨을 생각해 봐야겠어요.”

자연 속에서의 삶은 늘 싱그럽기만 하다. 계절과 밤낮에 대한 감각이 무딘 도시와 달리 전원에서는 시시각각으로 흥미진진한 일들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자연의 변화를 열린 가슴으로 받아들이는 아이들. 그들의 티 없이 맑은 눈에서 희망의 빛을 엿보았다.田

글·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60평대
이전 페이지
분류: 스틸하우스 외
2006년 3월호
[스틸하우스 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6-02-26)  효심으로 보금자리를 틀다, 화성 55평 복층 스틸하우스
(2006-01-27)  콘크리트 숲 벗어나 가족의 정을 담은 충남 논산 56.72평 H빔 경량철골 주택
(2005-12-27)  양자산 자락에 펼쳐진 수묵화 양평 37평 단층 스틸하우스
(2005-11-28)  가족의 행복을 담는 아담한 공간 양구 30평 단층 스틸하우스
(2005-11-28)  부모님의 은혜에 답하는 사모곡 산청 21평 단층 스틸하우스
[관련기사]
빼어난 외관과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 춘천 214.9㎡(65.1평) 복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3-04-08)
[몸에 꼭맞는 집 짓기 108번째]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13)-사선으로 외관 디자인 살린 213.03㎡(64.44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3-01)
[풍광 좋은 집] 창마다 풍경화가 걸리는 합천 199.6㎡(60.4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3-02-27)
[튼튼한 집] 일본 전통 방식으로 지은 청원 222.3㎡(67.2평) 복층목조주택 (2013-01-22)
[감각적인 집] 온화한 여성의 감성이 듬뿍 담긴, 전주 209.0㎡(63.2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2-17)
[Cover Story] 화수류형 花樹類形명당에 지은 울산 201.3㎡(61.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 (2012-11-07)
전원이 그리워 두 번째 지은 주말주택 밀양 201.3㎡(61.0평) 단층경량목조주택 (2012-08-27)
밀양 201.3㎡(61.0평) 단층 경량 목조주택 (2012-06-29)
[이웃과 조화로운 집] 액자처럼 자연이 벽에 걸린 파주 227.0㎡(68.7평) 복층 철근콘크리트주택 (2012-05-29)
맞춤형 전원주택 설계도면(2) Modern Natural 198.3㎡(60.0평) 복층주택 (2012-04-30)
전원주택 (4,992)
황토/한옥 (329)
목조/통나무 (881)
철근콘크리트 (351)
스틸하우스 외 (289)
건축정보 (1,566)
설계도면 (373)
동영상 (422)
전원주택단지 (116)
특집/기타 (665)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754)
정원 (274)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H빔으로 골조 세워 평당 1백...
[양평 경량철골주택] 땅에서...
[용인 스틸하우스] 붉은 벽돌...
[아담한 집] 70년 된 구옥 헐...
단순한 공간 배치로 실용성 ...
[청도 스틸하우스] 시공사 대...
[대구 ALC주택] 자연의 감성...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안성맞...
[익산 ALC주택] 프라이버시 ...
집과 일터를 한 곳에, 전남...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