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농가에 생명을 불어넣은 홍천 라임오렌지 펜션Lime Orange Pension
2006년 12월 29일 (금) 00:54:00 |   지면 발행 ( 2006년 12월호 - 전체 보기 )



14년간 농사만 지어온 부부가 펜션사업을 시작했다. 이들 부부는 지금 농사를 주업으로 삼으면서 펜션에 눈을 떠가고 있다. 금년 7월 문을 연 홍천 ‘라임오렌지(Lime-Orange) 펜션’이 이들의 새로운 일터다.

라임오렌지를 찾아가는 길은 어렵지 않다. 홍천 대명비발디파크를 가로질러 홍천강 줄기에 다다르면 팔봉산과 금학산 사이를 휘젓고 흐르는 노일강이 나온다. 한가롭게 흐르는 노일강을 따라 홍천으로 이어지는 국도를 달리다가 다시 강 건너편인 북방면 노일리 구룡밭 동네로 넘어서면 농가주택 아래 라임오렌지가 자리한다.

이 지역에는 우리나라 펜션의 대표라고 할 만한 펜션이 즐비하다. 펜션의 원조라고 불리는 ‘비발디’와 ‘아름다운 펜션 수秀’ 그리고 개성이 강한 펜션으로 인기 높은 ‘모리의 숲’이 가까이 있다. 이들 펜션 가운데서 ‘라임오렌지’는 어쩌면 초라한 펜션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라임오렌지를 보는 순간 뜻밖의 보석을 만난 듯했다. 평범한 농가 속에 이런 펜션이라니? 라임오렌지는 도대체 무슨 일을 벌인 것일까?

건축정보

·위 치 : 강원도 홍천군 북방면 노일리

·대지면적 : 200평

·연 면 적 : 30평

·건축형태 : 경량 목조주택

·외 벽 재 : 마그네슘 보드

·내 벽 재 : 실크벽지, 나무, 페인트

·단 열 재 : 인슐레이션

·천 장 재 : 실크벽지, 나무, 페인트

·지 붕 재 : 아스팔트 슁글

·바 닥 재 : 강화마루

·창 호 재 : 시스템창호

·난방형태 : 심야전기 보일러

·식수공급 : 지하수

·시공기간 : 2006년 4월∼5월

설계 및 시공 : 사람과 집 031-771-6414, www.6414.co.kr

취재팀의 눈에는 지은 지 3년이 된다는 농가주택이 먼저 들어왔다. 경량 목구조에 붉은 기와를 얹어 아무래도 낯설게 보였기 때문이다. 여느 농가처럼 개들이 요란하게 짖어대자, 펜션지기 전영애 씨(51세)가 뛰어나와 일행을 반갑게 맞았다.

라임오렌지는 이 안채에서 내려다보이는 땅 300여 평에 단층 독립형 펜션 세 채로 이루어져 있다. 덱으로 연결된 바닥 위에 8평형 두 채와 10평형 한 채를 나란히 앉혔다. 어찌 보면 박스 형태의 컨테이너를 갖다 놓은 듯 겉모양이 밋밋하다. 그러나 찬찬히 살펴보면 디자인의 대담성을 발견할 수 있다. 한쪽으로만 경사를 이룬 지붕이라든가 목재 장식으로 악센트를 살린 벽면 처리 등이 평범치 않기 때문이다. 농가 속에 이처럼 모던한 감각의 펜션 하우스가 들어섰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 따름이다. 덱에서 내려다보는 넓은 잔디밭하며, 잔디밭에서 올려다보는 펜션 풍경이 새로운 공간을 창조하고 있다. 보는 이들에게 농가가 아닌, 펜션의 세계를 즐기게 하기에 충분하다.

귀농 14년 만에 펜션지기로 변신

펜션지기 전영애 씨는 남편 김영호 씨(67세) 사이에 1남 1녀를 두고 가정주부로 살아온 전형적인 도시 여성이었다. 그러나 빌라와 상가 건물 등의 건축업에 종사해 온 남편이 위암 수술을 받은 후, 이곳 노일강 변으로 귀농을 결심했다.

“남편은 황해도가 고향으로, 그곳에서 즐기던 물놀이와 고기잡이를 잊지 못했어요. 그렇기에 어느 곳보다 노일강의 매력에 푹 빠져서, 이곳 이장이 권유하는 땅 1400여 평을 매입했지요. 그저 주말주택으로 삼을 생각으로요.”

5년 전까지만 해도, 이곳에는 지금처럼 차량이 다니는 다리가 놓이지 않았다. 강 양쪽에 매어 놓은 줄을 잡아당겨 건너는 ‘줄배’로 오고가야 했다. 이 마을에는 현재 대명비발디파크 뒤로 이어진 깊은 골짜기를 터전으로 삼아 다섯 가구 아홉 명의 주민이 농사지으며 살고 있다. 이들 부부가 들어올 무렵에도 성인은 열다섯 명에 불과했다. 이제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 이들과 여생을 오순도순 살고 있다. 주민들은 농사라고는 전혀 모르는 이들 부부에게 농사짓는 법을 꼼꼼히 가르쳐 주어서 농부가 되게 했다. 밭농사에 관한 한 전문가가 될 만큼.

“콩, 옥수수, 들깨, 참깨, 배추, 상추, 무, 고추, 토마토 등 농사를 안 지어 본 작물이 없어요. 지금도 1000평이 넘는 밭을 매일 오가며 돌보지요. 처음 몇 해는 남편이 위암 수술을 받은 데다 당뇨까지 있어서 농사일이 여간 힘들지 않았어요. 당시 이웃 할머니들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지요.”

이처럼 농사에만 몰두해 온 이들 부부가 어떻게 펜션에 눈을 뜨게 됐을까?

2000년에 들어서면서 노일강 일대에는 펜션 바람이 불어 닥쳤다. 여기저기서 펜션사업으로 돈을 많이 번다는 소문도 들려왔다. 그러나 외딴 구룡밭 동네만은 펜션 바람이 비켜 갔다. 노일강을 건너려면 줄배를 타야만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리가 놓이면서 구룡밭 동네도 달라져 최근 하나둘 펜션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이들 부부도 자연스럽게 펜션사업을 꿈꾸었지만, 전영애 씨는 일흔을 바라보는 건강치 않은 남편을 의지해서 펜션을 한다는 것은 엄두도 내지 못했다.

이 무렵 이들 부부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준 사람이 있다. 바로 성공한 펜션의 하나인 ‘모리의 숲’을 경영하는 이상철 사장이다. 이 사장은 자신의 성공담을 들려주면서 욕심을 부리지 않고 부업 정도로 펜션을 시작한다면 성공할 수 있다고 격려해 주었다. 또한 자신의 펜션을 설계하고 지어 준 ‘사람과 집’의 정수호 사장을 소개했다. 전영애 씨는 라임오렌지가 지어진 배경에는 이 두 사람의 역할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이렇게 얘기한다.

“사실 빌라와 상가 건물 등의 건축에 경험이 많은 남편을 설득하기란 쉽지 않았어요. 하지만 남편도 ‘사람과 집’이 설계한 조감도를 보자, 펜션의 윤곽을 짐작하고는 곧바로 건축에 들어가자고 했지요. 올해 4월 20일에 착공해 만 2개월 만에 세 채의 펜션을 지었어요.”

설계, 시공, 운영의 삼박자를 갖춘 펜션

여기서 주목할 부분이 있다. 라임오렌지의 기본 컨셉을 구상하고 디자인에서 마케팅까지 일관된 전략을 펼친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는 점이다.

라임오렌지는 룸의 숫자를 3개로 국한시켰다. 소유한 땅의 넓이라면 10개라도 지을 수 있지만, 이들 부부의 나이와 노동력을 감안한 현실적인 선택이다. 그리고 룸의 이름을 연상할 때, 젊은 커플을 주 고객층으로 삼았음을 알 수 있다. 박하 분위기의 페퍼민트, 초코민트, 애플민트 등이 그것이다. 라임오렌지의 테마로 ‘Three Color Pension’을 내세운 것은 이러한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다. 건축에서 룸 인테리어 그리고 홈페이지 구성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전략 개념이 돋보인다. 달콤한 오렌지 이미지와 박하향의 룸 분위기는 젊은층을 끌어들이기에 충분한 조건이 된다.

이렇게 펜션을 지었다고 해도 농사만 짓던 50대 농촌 아주머니가 모던한 개념의 펜션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참으로 의문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의문도 간단히 해결된다. 마케팅을 모두 책임지고 사이트를 제작, 관리, 운영하고 고객을 상대하는 대행회사인 ‘펜션락’이 그 열쇠다. 펜션지기 전영애 씨는 전화를 받고 예약을 확인하고, 남편은 대명비발디파크까지 오고가는 손님들을 픽업(Pickup)한다. 나머지 일은 펜션락이 관리한다. 농사를 지으면서도 젊은 고객의 모던한 감각에 뒤지지 않는 서비스가 가능한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

라임오렌지를 찾는 손님들에게는 밭에 가꾼 먹을거리를 끼니때마다 채취해 먹을 권리가 주어진다. 싱싱한 상추와 고추며 토마토를 먹을 수 있다. 농사짓는 이들 부부가 손님들에게 서비스할 수 있는 유일한 즐거움이다.

펜션지기 전영애 씨는 차츰 펜션 운영의 즐거움을 일깨우면서 펜션을 정말 잘 했다고 말한다. 요즘은 펜션의 매력에 푹 빠져서 격조 높은 정원을 조성하는 일에 몰두해 있다. 나아가 강 상류에 있는 땅에 제2의 라임오렌지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매달 평균 200만 원이 넘는 수입을 이 노년의 나이에 어디서 찾겠느냐는 남편 김영호 씨의 얼굴에도 웃음이 가득하다.田

김창범<본지 편집위원>·사진 윤홍로 기자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06년 12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06-10-28)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실속을 추구하는 횡성 '꿈나무 펜션'
(2006-09-29)  [김창범의 펜션 이야기] 방태산 원시림을 품은 인제 '시애틀 펜션'
(2006-07-29)  가족 펜션으로 자리 잡은 가평 임산계곡의 '하늘 마루' 펜션
(2006-06-28)  어릴 적 꿈을 실현한 강화도 펜션 '거꾸로 된 집'
(2006-06-28)  제주 푸른 바다를 끌어안은 펜션 Ocean Vill
전원주택 (4,291)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664)
정원 (250)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펜션 이야기] 펜션 성공의 ...
야생화 가득한 영월 강변 펜...
3대 추억이 머무는 곳 ‘아이...
[ARCH SPACE] 강, 바람, 몬드...
차茶와 향기가 있는 산청 숲...
락있수다
야생의 즐거움, 풀빌라의 럭...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