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펜션/카페 > 펜션
느릿하게 흘러가는 심플 라이프, 강화 Asome place
2011년 4월 21일 (목) 10:29:57 |   지면 발행 ( 2011년 3월호 - 전체 보기 )



오픈한지 2년 반쯤 된 A some place는 이희근, 이화숙 부부가 오래전부터 꿈꿔왔던 잔잔한 전원생활을 만끽하고 싶어 짓게 된 공간이다. 많은 시간 준비해온 만큼 펜션에 대한 애착과 철학이 남다른데 유럽형 민박개념을 살려 개성 있는 공간으로 가꿔가고 있다. 겉보기에 화려함이 묻어나진 않지만 담백한 외관이 깔끔한 느낌을 주는 곳이다.

백희정 기자 사진 홍정기 기자 취재협조 A some place 032-937-8404 www.asomeplace.co.kr

펜션 A some place를 운영하는 부부는 시끌벅적한 서울과 달리 완전히 독립된, 느리게 흘러가는 전원생활을 원했고 강화도에 터를 잡았다. 두 사람은 서울처럼 치열한 생활은 더 이상 원치 않았다고 한다. 그런 그들에게 강화도는 자연이 묻어나는 삶을 안겨줬고 완벽한 적막에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
부부는 유럽 여행에서 인상적으로 경험했던 펜션 매력에 빠졌고 마침 전원생활도 해보고 싶었던 터라 두 가지를 모두 실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준비하기 시작했다. 펜션지기 본인의 생활을 즐기며 소규모 손님을 맞이하는 여유로운 삶을 계획한 것이다. 그래서 이곳은 객실이 아닌 펜션지기가 생활하는 본채가 정 중앙에 가장 넓게 자리하고 있다.
"저희는 마케팅이나 광고를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치열하게 사는 삶이 싫어 전원에 왔는데 오히려 여기서 더 복잡하게 사는 건 저희 목적과 맞지 않지요. 펜션 사업보다 더욱 중요한 건 우리 두사람의 삶이니까요."
펜션지기 이희근 씨는 과거 건축 인테리어 관련 일을 했던 경험이 있어 오래전부터 건축박람회와 여행을 자주 다녔다고 한다. 취미가 서핑Surfing일 정도로 활동적인 그는 항상 새로운 곳에 가면 그곳 건축은 어떤지, 지붕이나 벽돌 모양은 어떻게 생겼는지 적극적으로 관찰하고 다녔다. 그렇게 쌓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고유한 기준과 철학을 만들어냈다.
"오래전부터 데이트하듯이 박람회를 구경하고 여행도 자주 다녔습니다. 덕분에 서울을 떠나 펜션 사업을 하기로 했을 때 별다른 의견 충돌이 없었어요. 평소에 대화를 자주 나눴고 그만큼 마음이 잘 맞았거든요."
펜션을 오픈 후엔 시행착오도 많았고 꿈에 그리던 생활과는 거리가 멀어 좌절도 느꼈다. 생각보다 펜션을 관리하는 데는 손이 많이 들었고 다양한 인간 군상을 접하면서 깊은 회의감에 빠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생활을 1년가량 보내고 나니 반복되는 일상에 적응이 됐고 어느 순간 안정감이 찾아왔다. 일이 익숙해져 자연스레 그 안에서 여유를 찾을 수 있었고 부부의 소중함도 깨달았다.
"처음부터 두 사람이 힘들게 준비해왔으니 서로가 꼭 필요한 존재라는 걸 금세 느꼈죠. 그만큼 애틋한 마음도 커졌고요. 크게 싸워본 적도 없이 자연스레 흘러왔습니다."

펜션지기 철학과 정성을 담은 공간
펜션은 스케치부터 시공까지 부부가 함께 지었다. 공사 과정은 힘들었지만 거의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한 덕분에 그만큼 원하는 펜션을 완성할 수 있었다. 사업적인 이득을 떠나 자신이 원하고 추구하는 삶을 위한 펜션을 직접 지은 것이다. 허식 없이 단순하고 깔끔함을 추구하는 부부의 취향은 건물 외부부터 잘 드러난다.

"처음엔 여러 가지 형태를 생각했는데, 원하는 대로 짓고 나니 이런 스타일로 완성됐습니다. 딱히 트렌드를 의식한 건 아니었는데 평소에 선호하던 깔끔하고 심플한 스타일이 그대로 반영된 것 같습니다."
스페인제 타일로 장식한 외벽은 중후하면서도 화사한 멋을 낸다.
펜션지기 취향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그는 화려함을 배제하고 오랜시간 깔끔함이 유지되도록 내구성이 좋은 건식 공법으로 시공했다고 한다. 객실 인테리어 또한 심플하다. 가구를 꼭 필요한 위치에 적절히 배치하고 튀지 않는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색으로 마감함으로써 오래있어도 질리지 않은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총 6개 객실 중 3개는 테라스에 스파를 설치해 연인이나 가족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펜션 관리의 기본이지만 의외로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청결함이다. 워낙 깔끔한 것을 좋아하는 펜션지기는 객실 관리를 매일 철저히 하고 있다. 불청결한 환경은 본인 자체도 싫다며 오랜 시간이 흘러도 깔끔함을 잃고 싶지 않단다. 정원 관리도 손수 하는데 주변에서 구경까지 올 정도로 신경 써서 가꾸고 있다.
"손님들한테 제대로 정리가 안 된 모습을 보이는 게 가장 창피하고 스스로 용납이 안 돼요. 일을 도와주는 아주머니도 계시지만 청소할 때마다 항상 다 같이 하고 있습니다. 그래야 마음이 편해요."
주말 오전에는 투숙객들에게 조식을 제공한다. 각 객실로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펜션지기가 생활하는 본채에서 함께 식사를 한다. 자연스레 소통이 이뤄진다. 강화에서 꽤 유명한 펜션이 됐지만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큰 욕심은 없단다.
"그저 오시는 분들이 다 입소문을 내주셔서 지금까지 운영해 왔습니다. 그냥 그런 게 좋아요. 조금은 느리지만 치열하지 않고 자연스러움이 묻어나는 그런 삶이요."
이렇게 부부는 그들만의 방법으로 그들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이전 페이지
분류: 펜션
2011년 3월호
[펜션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1-03-18)  바다가 보이는 호젓한 한옥 펜션 태안 별궁 펜션
(2011-02-18)  화려한 인테리어, 수준 높은 서비스, 통영 쉐이리 펜션
(2010-12-03)  락있수다
(2010-11-03)  당신이 상상하던 바로 그 파라다이스 _ 옥천 대청호펜션 Ⅱ
(2010-10-19)  독립 해수 풀과 넓은 테라스가 주는 달콤한 휴식 Private Modern Pool Pension 207mile
전원주택 (5,113)
펜션/카페 (238)
펜션 (135)
전원카페 (103)
전원생활 (779)
정원 (27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부안 펜션] 대자연의 견고함...
거제 와우펜션 하늘과 바다 ...
3대 추억이 머무는 곳 ‘아이...
엄마 품처럼 따뜻한 파주 안...
[펜션 이야기] 유려한 건축물...
꿈을 담은 초가집 영양 일월...
아내를 위해 지은 펜션 양평...
고향이 좋아 홍천에 살어리랏...
화려한 인테리어, 수준 높은...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