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용인 목조주택] 보통 사람을 배려한 작은집
2015년 7월 1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5년 7월호 - 전체 보기 )



보통 사람을 배려한 작은집

용인시 기흥구 골목길에 있는 콤팩트 하우스를 닮은 매끈한 무채색 집이 눈길을 끈다. 실패하지 않는 작은집 짓기에 도전하고 있는 루트주택이 126㎡(38평)의 작은 땅에 건축주가 원하는 기능을 모두 담아낸 것은 물론 여유와 스타일까지 더했다. 내 집 짓고 살고 싶은 ‘보통 사람들’에게 작은집 짓기의 표본을 보여주는 소형 주택을 꼼꼼히 들여다봤다.


글 | 이종수  사진 | 백홍기 
취재협조 | (주)루트주택 031-282-0023


HOUSE NOTE
위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중동
대지면적 126㎡ (38.18평)
건축면적 111.42㎡ (33.76평)
연면적 111.42㎡ (33.76평)
     1층 53.68㎡ (16.27평),
     2층 57.74㎡ (17.49평),
     다락 30㎡ (9.09평)
건폐율 45.8(법정60)%
용적률 88.4(법정120)%
지역지구 제1종 일반 주거지역
건축구조 경량 목조주택
설계기간 2014년 12월 ~ 2015년 1월
공사기간 2015년 2월 4일 ~ 5월 2일
공사비용(3.3㎡당) 450만 원
공사비용(전체) 1억 9,000만 원

외부마감 지붕 - 칼라강판
     외벽 - 스타코/ 2×2각재
     전실 - 적삼목(시다)사이딩
내부마감 내벽 - 친환경 페인트
     바닥 - 강마루
     천장 - 친환경 페인트
     창호 - 사이먼 톤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
     외벽 - 글라스울 내벽 - 글라스울
주방기구 한라주방
위생기구 논현동 성신도기 (아메리칸 스탠다드, 계림)
조명기구 송우조명, 모던라이팅

설계 및 시공 (주) 루트주택, 031-282-0023
     cafe.naver.com/happygoodhouse




1층 벽체는 전체 스타코로 마감했고, 현관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1층 전실은
유모차와 자전거는 물론 캠핑장비와 공구 등을 수납할 만큼 넓게 계획했다.
나무 집성목으로 만든 붙박이 의자 밑 수납 공간과 붙박이 신발장으로
전실의 활용성을 높였다.


예로부터 집은 터가 중요했다. 한번 집 짓고 살면 좀처럼 이사를 다니지 않았다. 나무가 뿌리내리듯 집도 그 터에 뿌리를 내린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요즘은 사정이 좀 다르다. 아파트와 주상복합이 주거 환경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차피 크게 다를 것 없는 구조에 평수를 조금 넓혀 가는 정도일 테니 집을 옮기는 것이 번거로울 것도 없다. 집에 대한 애착이 부족해진 것은 당연한 결과다.






독립된 공간으로 분리한 주방은 세로 방향으로 길게 배치했다. 육각 타일 벽에
레일 방식의 싱크대 조명, 사각 싱크볼, 감각적인 수전, 빌트인 전기렌지와
수납 공간까지. 주부들만을 위한 로맨틱한 공간으로 변신했다.


게다가 도시 개발이라는 명목 아래 흙 밟고 살 수 있는 마당 딸린 집을 찾는 일은 점점 어려워졌다. 땅값도 비싼 데다가 설계와 시공, 인테리어까지 하려니 답이 없다. 직장과 아이들 학교, 도시 편의 시설의 접근성, 미래 자산 가치 등 이것저것 따져보니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는다. 도시에서의 삶이 불가피한 보통 사람들이 아파트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주방 안쪽에 배치한 다용도실, 미닫이 문을 열면 세탁기와 대형 냉장고,
빨래 건조대 등을 안 보이도록 했다. 작은집에 수납 공간에 문을 달아
내용물을 최대한 숨기도록 했다.


루트주택의 이상준 대표 역시 같은 고민을 하고 있었다. 결혼 후 아이들이 장성할 때까지 아파트에 살았고, 생활에 큰 불만은 없었지만 막연하게 가족이 뿌리내리고 살 수 있는 집다운 집을 꿈꿔왔다. 똑같이 다른 사람들도 고민하고 있을 막연한 꿈을 실현해 보기로 했다. 그래서 루트주택을 설립했고 용인 동백지구에서 실험적인 작은집들을 짓기 시작했다.





1층의 공간을 넓게 보이기 위해 전면에 남쪽 파티오 창을 주어 시야를 넓힘으로써
집이 좁아도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가족의 공동 공간으로 적극 활용하기 위해
테이블을 배치하고 스타일리시한 조명으로 넉넉한 공간에 힘을 줬다.


아파트 전셋값으로 지은 집
“오랫동안 부동산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답답했어요. 소시민들이 아파트를 팔고 재산을 정리해 마련한 돈으로 단독주택을 짓고 살고 싶은데 여의치 않다는 걸 알거든요. 직장인들이 한푼 두푼 모아 단란한 행복을 만들어갈 집. 그 형체를 가만히 머릿속에 그려보니 이것은 단순히 ‘집’이 아니라, 이 시대를 열심히 살아온 모든 중년의 ‘꿈’이구나 싶었어요. 그러다 보니 디자인보다는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보통 사람들에게는 수려하게 잘빠진 외모로 눈을 현혹하는 집이 필요한 게 아니니까요.”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맞춤형 설계, 도시 편의 시설의 접근성, 탁 트인 조망과 일조권, 자연을 벗할 수 있는 녹지 공간, 향후 자산 가치까지···. 아파트만큼 합리적이면서도 주택에서 사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보통 사람이 접근 가능한 집을 지어야 했다. 오픈하우스로 지은 루트 9호는 땅 구매부터 설계, 시공, 디자인 등 모든 것을 루트주택이 맡았다. 마음껏 그려보라며 하얀 도화지를 디자인팀에 선뜻 건네기는 했지만, 한편으로는 한 가족의 꿈을 완성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내 집을 짓는 것보다 더 신중해질 수밖에 없었다. 이상준 대표는 보통 사람이 오래도록 뿌리내리고 살아갈 집이 자리할 땅을 직접 찾아 나섰다. 하지만 한정된 비용으로 용인 신도시에서 집 지을 땅을 찾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쾌적한 주거 환경과 컨설팅 회사의 입지 요건, 이 두 가지의 교집합을 만족하는 땅을 골라야 했기 때문이다.





1층에서 2층으로 바로 연결해 주는 계단은 적삼목 루바를 썼다. 좁은 면적에
위로 올린 작은집의 특징처럼 심플한 구성이지만,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밝은 빛으로
안과 밖이 연결된 느낌을 준다. 덕분에 조명 없이도 환한 계단이 됐다.


“한정된 공간과 비용 때문에 기능과 효율성에 집중한 집이지만, 단독주택에서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을 빠짐없이 담고 싶었어요. 예산을 쪼개 한 필지에 두 개의 동을 지었으니 듀플렉스지만, 땅콩집이 아닌 듯 전혀 다르게 설계했어요. 특히 1층 전실은 유모차와 자전거를 수납할 만큼 넓혔고, 숨어 있지만 재미있는 다락을 만든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기능과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집인 만큼 인테리어는 최대한 단순화했다. 꼭 필요한 최소한의 기능을 안으로 넣어 최대한의 공간을 확보함으로써 집이 더욱 넓어 보이게 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1층 현관문을 열고 집 안에 들어서면 한 층이 53.68㎡(16평)라고는 도무지 믿기지 않을 만큼 시원한 개방감이 느껴진다. 이러한 개방감은 전실을 넓히고 건축 구조를 최대한 단순화하고 생략하는 과정을 통해 얻어낸 결과다.





2층에 있는 부부 방과 아이 방은 면적을 최대한 줄여 공용 공간을 넓게 했다.
부부 방은 드레스룸과 적삼목으로 두른 테라스 공간을 만들었고,
아이 방은 붙박이 침대 밑에 서랍을 만들고 위에는 수납 공간을 확보했다. 


가장 먼저 내부에 기둥과 보를 최소한으로 하고, 붙박이 의자 밑이나 계단과 침대 밑, 주방 안쪽 다용도실 등 보이지 않는 곳의 수납공간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설계했다. 조명 역시 단순화한 건축 구조의 일부가 되도록 계획했다. 천장과 벽 사이에 간접조명을 설치하거나 벽면에서 도드라지지 않는 얇은 LED 조명등을 매입하는 방식을 선택했고, 플로어 스탠드나 펜던트 조명등을 최소화해 거실에 포인트만 주도록 했다. 대신 부엌에는 레일 조명등으로 주부의 공간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기본으로 1층에는 손님용 욕실과 화장실이 있으며, 2층에는 욕실과
화장실, 세면대, 파우더룸의 공간을 분리해 놓은 알찬 구성이 돋보인다.
분리된 것의 활용성과 연결된 것의 편리함이 적절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모든 것을 안으로 숨긴 단아한 집
살림집인데도 이동식 가구 역시 거의 놓지 않았다. 거실만 해도 벽면에 배치한 벤치형 소파와 4인용 식탁이 전부다. 실내를 자세히 살펴보면 거실, 침실, 주방, 계단, 복도할 것 없이 거의 모든 벽면에 수납공간이 숨어 있다. 그래서 살림살이가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이러한 이유로 이 집은 건축 본래의 조형성이 그대로 드러난다. 따스한 나뭇결이 드러나는 적삼목과 묵직한 원목 역시 전체의 조형성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공간은 침착하고 고요하다. 네모 반듯한 창문에 걸린 도시 풍경이 무색무취의 하얀 벽면을 장식하고 있을 뿐이다.
“각 공간 역시 꼭 필요한 곳만 최소한으로 계획했어요. 주거 공간인 2층은 드레스룸과 분리된 세면대와 샤워실을 두고 테라스가 딸린 부부 침실, 붙박이 침대가 있는 중간 방에서 다락으로 연결한 아이들 방이 전부죠. 덕분에 거실은 살림집인 2층과 다락을 한 공간으로 봤을 때 절반 정도에 해당하는 면적을 차지하고 있어요. 좁은 공간의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상부를 오픈해 시원한 공간감을 만들었죠. 집 안 모든 동선의 중심이면서 시시각각 변하는 집 밖 도시 풍경이 그림처럼 걸려 있는 재미있는 공간입니다.”




2층에서 바라본 복도. 벽 안으로 숨은 수납 공간들이 눈길을 끈다. 이 집은
모든 살림살이를 깔끔하게 안으로 숨길 수 있는 수납 공간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이상준 대표는 내 가족의 살림살이에 딱 맞는 합리적인 집 짓기가 가능하다면 도심형 작은집이 대형 아파트 단지의 대안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래서 1cm의 낭비도 없는 알뜰한 설계 기술이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소형 주택 천국인 일본을 자주 간다고 했다. 우리나라에서 작은집이 주거 문화의 한 축으로 자리 잡는다면, 내 집을 짓고 사는 기쁨을 누리는 사람이 늘어나고 각기 다른 생김새와 성격의 사람처럼 개성 넘치는 단독주택 덕분에 거리와 도시는 더욱 아름다워질 것이라고 믿는다.




2층 복도의 불필요한 공간을 치밀하게 계산해 또 하나의 수납 공간으로
만들었다.  아이의 작은 놀이 공간20이기도 하지만, 아이를 재워놓고
잠시 쉴 엄마만의 특별한 공간이기도 하다.



중간 방에서 책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고, 계단 위에 올라가면
넓은 다락 공간와 천장이 있다. 천장의 구조를 털어내 생긴
박공 지붕 아래 마련한 다락방. 침대와 붙박이 소파를 설치하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장난감과 인디언 텐트를 두니 즐거운 놀이터가 됐다.


IN SHORT



루트주택 이상준 대표가 말하는 실패하지 않는 집 짓기 체크리스트

향후 10년를 예측하라  좋은 땅을 고르고, 튼튼한 집을 짓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집이 자리 잡을 지역의 변화 가능성을 살펴 10년 후 용도를 보는 일. 자녀의 출가 또는 집을 팔거나 임대할 계획이 있다면 애초부터 용도 변경이 쉽도록 설계하는 것이 좋다.

공간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려라  좁은 땅에 넓은 집을 지으려면 공간에 대한 생각에 유연해질 필요가 있다. 각 공간을 억지로 만드는 것보다 가족이 가장 요긴하게 쓸 공간에 집중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이 집은 각 공간을 최소화해 설계한 덕분에 탁 트인 조망과 일조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익스테리어에 투자하라  주택이 매력적인 것은 안은 물론 바깥까지 집주인의 취향이 드러날 수 있는 점. 인테리어만큼 건축물의 외관 디자인, 마감재, 조경 등에 투자하는 것이 앞으로 주택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하지 말자.

* 문의 : 
 (주)루트주택 T 031-282-0023 W cafe.naver.com/happygoodhouse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경량 목조주택 칼라강판 외벽 스타코 적삼목 사이딩 친환경 페인트 강마루 사이먼 톤 글라스울 붙박이 신발장 오픈하우스 독립된 공간 육각 타일 빌트인 LED 조명 적삼목 루바 테라스 익스테리어 인테리어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5년 7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5-07-01)  [용인 목조 콘크리트주택]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어준 집
(2015-07-01)  [영종도 목조주택] 비상하는 꿈을 담은 집
(2015-06-26)  [공주 목조주택] 사람과 자연의 경계에 마음을 짓다
(2015-06-26)  [함안 목조주택] 친환경 건축자재 체육실 갖춘 건강한 주택
(2015-06-26)  [안동 목조주택] 쉼과 여유가 있는 소나무 숲 속 목조주택
[관련기사]
[STYLING INTERIOR] 안락하고 세련된 디자인 인천 주택 인테리어 (2020-08-28)
[INTERIOR KEYWORD] 공간 200% 활용 아이디어 가벽 인테리어 (2020-07-28)
[STYLING INTERIOR] 파스텔과 화이트의 조화 아산 주택 인테리어 (2020-07-28)
[INTERIOR KEYWORD] 생활방역 속 인테리어 트렌드 집콕취미 (2020-06-29)
[STYLING INTERIOR] 브라운 톤이 가득한 인테리어 (2020-06-29)
[성수 리모델링주택] 혐오에서 호감으로 환골탈태 성수동 상가주택 리모델링 (2020-06-26)
['20년 06월호 특집 3]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스타일링 아이디어 (2020-06-25)
['20년 06월호 특집 2] 공간에 생명 불어넣는 플랜테리어 데코 (2020-06-25)
['20년 06월호 특집 1] 우리 집에 잘 맞는 반려식물 들이기 (2020-06-25)
[STYLING INTERIOR] 건축주 취향 담은 유니크 인테리어 (2020-06-01)
전원주택 (5,144)
황토/한옥 (331)
목조/통나무 (914)
철근콘크리트 (388)
스틸하우스 외 (291)
건축정보 (1,580)
설계도면 (389)
동영상 (438)
전원주택단지 (118)
특집/기타 (695)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783)
정원 (27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세종 목조주택] 편의성과 기...
[청도 목조주택] 복숭아꽃 뒤...
[연천 목조주택] 정겹고 친근...
[당진 목조주택] 평당 350만...
[용인 목조주택] 한옥의 또 ...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송산 목조주택] 친환경 고성...
[화천 목조주택] 구들방 품은...
[대전 목조주택] 단독주택 전...
[2가구 전원주택] 80人에게...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