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스틸하우스 외
[경주 ALC주택] 백색의 아담한 집, 단순미에 기능 더해
2016년 11월 1일 (화) 00:00:00 |   지면 발행 ( 2016년 11월호 - 전체 보기 )

백색의 아담한 집,
단순미에 기능 더해


처음 집짓기는 망망대해를 떠도는 거와 같다. 어떤 집을 어떻게 지어야 할지, 크기와 형태, 공간구성은 또 어떻게 해야 할지 캄캄하다. 이때 누군가 방향을 제시해주면, 어두운 바다에서 등대를 만난 거와 같다. 건축주에게 순탄한 길을 안내한 건 먼저 ALC주택을 짓고 살던 건축주 정순희 씨 동생이다.

글과 사진 백홍기  취재협조 (주)홈스토리 www.homestoryhouse.com

HOUSE NOTE
DATA
위       치 경북 경주시 진현동
대지면적 692.00㎡(209.69평)
건축면적 131.06㎡(39.71평)
연 면 적 131.06㎡(39.71평)
     단층 131.06㎡(39.71평)
건 폐 율 18.94%
용 적 률 18.94%
건축구조 ALC 조적조
용       도 보전녹지지역
설계기간 2015년 4월 ~ 2015년 5월
공사기간 2015년 9월 ~ 2015년 12월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노출형 시트방수
     외벽 - 그래뉼(테라코사)
     현관 - 코렐
실내 주요 마감재 도배, 목재(탄화목), 자작나무(창호마감), 편백나무
주방 주요 마감재 포인트 타일
욕실 주요 마감재 타일
     거실 천장 - 벽지
     침실 천장 - 벽지
     바닥 - 헤링본 강마루(구정마루)
     창호 - 알파칸 시스템 창호(로이브론즈, 복층유리, 아르곤가스, 단열간봉)
단열재 지붕 - 비드법 보온판 2종1호 150T
     외단열 - 비드법 보온판 1종1호 50T
위생기구 이넉스
난방기구 기름보일러
메인조명 직/간접 LED 조명

설계 및 시공
(주)홈스토리 1544-1553 www.homestoryhouse.com
정면도
배면도
좌측면도
우측면도

김광석(52), 정순희(49) 부부가 가을빛 노을을 감상하기 좋은 불국사 토함산자락 진티마을에 터를 마련했다. 그곳에 백색의 아담한 단층집을 앉혔다. ㄱ자 형태의 집은 북쪽 도로와 작은 다리로 연결된 대지에 남쪽을 바라본다. 남쪽을 향한 넓은 마당 너머론 또 다른 개울이 흐른다. 가뭄 때도 마르지 않는 이 개울은 석굴암 오동수 약수에서 시작한다. 
울산 시내와는 40분 거리. 출퇴근하기엔 다소 멀지만, 관광지로 발달한 지역이라 주변에 편의시설이 인접해있어 불편함 없이 전원생활을 누리기에 좋은 위치다.

작은 다리, 예상치 못한 지출
‘집 지을 때 마음고생이 심하다’는 얘기는 부부에게 해당하지 않는다. 땅 구매부터 집짓기까지 별 어려움이 없었다. 변수는 오히려 생각지 못한 곳에서 발생했다.
“이곳에 있던 축사를 철거하고 다리 건설하는 데 비용이 꽤 들었어요. 작은 다리 하나 건설하는 데 이 정도로 돈이 들어갈 줄 몰랐죠.”
다리는 「하천관리법」을 따라 기준에 맞는 토목설계를 거쳐야 한다. 폭이 약 3m인 개천에 놓을 다리를 설계하는 데 350만 원. 첫 번째 설계에서 다리 위치가 현장하고 달라 설계를 다시 했다. 설계에만 700만 원 사용했다. 다리 건설비용은 1,350만 원 들었으니, 작은 다리 놓는 데에 총 2,050만 원을 지출했다.
수도 역시 예상치 못한 복병으로 등장했다. 근처 마을의 상수도와 연결하는 건 간단하지만, 수압이 약해질 수 있어 먼저 마을 주민의 동의가 필요했다. 이웃집 다섯 가구가 모여 마을 주민과 합의해 상수도를 연결했다. 부족한 수원은 지하수로 보충했다.
“여러 사람과 의논하고 합의를 거쳐야 했던 상수도 연결이 가장 힘들었어요. 수도와 지하수는 밸브를 이용해 간단하게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어요.” 
이처럼 집을 짓는 건 건물 하나만 완성하고 끝나는 게 아니다. 때론 땅을 다스려야 하고, 물의 흐름을 바꾸기도 하며, 바람에 버틸 수 있도록 집과 관목을 가꿔야 한다. 
“사소하게 신경 써야 할 게 많아 힘들기도 했는데 막상 집을 짓고 나니 너무 좋아요. 사실 처음엔 주말주택으로 사용할 생각으로 작은 집으로 계획했다가 좀 더 크게 변경했는데, 결정을 잘 한 거 같아요. 직장 때문에 울산에 있는 아파트를 오가지만, 여기에만 오면 가기 싫어져요.”

벽면과 바닥, 천장, 수납장까지 밝은색으로 마감해 차분하다. 현관문은 시야는 가리고 빛을 투과하는 불투명 유리가 있는 문을 설치해 빛을 끌어들인다. 이 집의 포인트인 세로창을 현관문에서도 볼 수 있다.
마당을 향해 넓고 시원한 창을 만들고 서쪽으론 따뜻한 노을을 감상할 수 있는 작은 세로창을 배치했다. 네 개의 세로창은 여닫아 채광과 환기를 조절하는 기능도 한다.
남향에 배치한 식당으로 풍부한 빛이 들어온다. 식당 옆의 큰 창은 외부로 통하는 문 역할도 한다. 데크엔 포치가 있어 비가와도 차를 마시거나 바비큐 파티를 즐길 수 있다.
헤링본 바닥으로 색다른 분위기를 표현한 안방은 여러 개로 나눈 작은 창으로 적절하게 외부 시선을 차단하고 넉넉한 빛을 받아들이며 미적인 요소를 더한다. 
ㄱ자 형태의 집이라 복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관을 중앙에 배치했다. 간접조명을 포인트로 사용하고 벽에 적절한 소품을 배치해 볼거리가 풍성하다. 정면에 보이는 복도 벽은 치장 벽돌로 마감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냈다.
세면대, 변기, 타일, 수전 등 건축주가 인테리어를 구상한 화장실은 좁지만, 효율적인 공간 배분과 깔끔한 스타일로 완성도 높다.
1층 평면도

고민 끝에 결정한 주택, 편리하고 기능 뛰어나
한옥의 아름다운 선과 특유의 정서는 사람들의 마음을 매료시킨다. 건축주 부부도 그랬다. 특히, 처마의 기능과 멋에 이끌려 한옥을 지으려고 했다. 그런데 부부가 원하는 한옥은 건축비용이 많이 들어 결국 다른 대안을 찾았다.
“실용적이고 비용 대비 성능과 기능, 관리가 쉬운 집을 짓기로 했어요. 그리고 아이들도 좋아할 수 있는 집을 생각했어요. ALC주택에 살던 동생이 홈스토리를 추천해서 쉽게 해결했죠. 디자인도 산뜻하니 괜찮았어요.”
소리는 불쾌하고 쾌적한 환경을 방해하면 소음이 된다. 심하면 ‘공해’로 분류한다. 온갖 소리로 뒤섞인 도시는 소음공해 천국이다. 특히, 주거환경에서 발생하는 소음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이러한 도시에서 벗어난 이 집은 부부의 피난처이자 에너지 충전소이다.
“마당 한구석에 앉아 쉴 수 있게 작은 바위를 놨어요. 거기에 앉으면 석굴암 종각이 보여요. 전망도 좋고 들리는 건 새소리와 풀벌레, 바람 소리뿐이죠. 앉아 있으면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는 거 같아요.”
특별한 마감재 없이 밝은 흰색으로 마감한 외형은 포치와 데크로 변화를 주면서 활용도를 높였다. 단조로울 수 있는 외형은 안방 부분의 높이를 약간 높이고 전면으로 빼내 볼륨감을 살렸다. 지붕은 건물 뒤쪽으로 살짝 물매를 두어 배수를 해결하면서 반듯한 모습으로 완성했다.
공간 배치는 현관을 기준으로 공용 공간과 사적인 공간으로 나눠 사생활을 보호했다. 밝은 빛이 드는 남쪽에 거실, 주방, 침실, 현관을 배치하고 북쪽엔 다용도실과 화장실을 배치했다. 부부가 실내에서 으뜸으로 꼽는 공간은 침실이다. 원룸처럼 넓은 공간에 세로창을 여러 개 내 채광과 환기를 동시에 해결했다. 편안하면서 밝고 경쾌하다. 집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작고 긴 세로 창은 이 집의 포인트이기도 하다. 필요에 따라 여닫아 채광과 빛을 조절하는 기능적인 요소와 단조로운 입면에 디자인적인 요소로 작용해 건축의 미를 완성했다. 
건축법에서 기둥과 벽, 지붕을 갖추면 집이라고 한다. 물리적인 집은 사회가치와 결합해 재산이 되어 대부분 재산목록 1호로 지정한다. 그러나 살면서 심리적인 집이 더욱 절실해질 때도 있다. 현재의 삶에서 피난처가 필요할 때 오롯이 그 역할을 받쳐주는 집이다. 그래서 이 집이 부부에게 더없이 좋은 이유다.
이 집에서 눈여겨볼 공간은 눈비에 자유로운 활동을 제공하는 포치다. 포치는 집과 외부를 연결하는 전이공간, 잠시 바람을 쐬는 산책로, 여럿이 모여 즐기는 유희공간을 제공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북쪽 도로와 집을 연결하는 다리를 건설했다. 다리는 하천관리법을 적용받는다. 크기와 난이도에 따라 비용이 천차만별이니 다리 건설이 필요하면 미리 확인해봐야 한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ALC주택 전원주택 편백나무 강마루 홈스토리
이전 페이지
분류: 스틸하우스 외
2016년 11월호
[스틸하우스 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6-10-01)  [대구 ALC주택] 빠르고 간편함에 기능을 더하다!
(2016-10-01)  [칠곡 스틸하우스] 지진에 더욱 강한 경량스틸구조주택
(2016-08-01)  [울산 스틸하우스] 전원생활로 새로운 삶을 찾다
(2016-08-01)  [익산 ALC주택] 따뜻한 감성을 담은 아담한 공간
(2016-06-01)  [진해 스틸하우스]좋은 땅, 주어지지 않고 만들어 가는 것
[관련기사]
[용인 경량목조주택] 일터와 전원생활을 더하다! (2017-04-01)
[김해 스틸하우스] 전망 고려해 북향으로 앉힌 집 (2017-03-01)
[DISTRICT REPORT] 우리도 ‘제주이민’해서 살아볼까? (2017-03-01)
산약초 이야기 13. 항암약초 토종버섯(3) 습과 수분을 다스리는 복령 (2017-03-01)
부동산 진단 12. 편차 심한 토지 시장 변화 (2017-03-01)
[양산 목조주택] 진도 7 지진에도 견디는 일본식 중목구조 (2017-03-01)
[용인 협소주택] 낮은 건폐율 적용으로 전원형 협소주택 탄생 (2017-03-01)
[대구 철근콘크리트주택] 부모 은혜에 보답한 '보은헌報恩軒' (2017-03-01)
[김해 목조주택] 거실이 두 개인 'T자 주택' (2017-02-01)
[DISTRICT REPORT] 낭만과 경제성 모두 갖춘 청정지역, 강원도 (2017-02-01)
전원주택 (4,016)
황토/한옥 (317)
목조/통나무 (717)
철근콘크리트 (203)
스틸하우스 외 (260)
건축정보 (1,400)
설계도면 (289)
동영상 (255)
전원주택단지 (97)
특집/기타 (478)
펜션/카페 (239)
전원생활 (648)
정원 (240)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전망 좋은 집] 소년의 꿈을...
아이들을 위해 지은 60평 2층...
H빔으로 골조 세워 평당 1백...
[대구 ALC주택] 자연의 감성...
[대구 스틸하우스] 미니멀한...
[경주 ALC주택] 백색의 아담...
부부의 애정 어린 손길로 탄...
[청도 스틸하우스] 세월이 흐...
[영천 ALC주택] 은하수가 내...
[익산 ALC주택] 따뜻한 감성...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