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생활 > 부동산 정보
부동산 진단 12. 2017년 토지시장 투자전략 02
2017년 2월 1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7년 2월호 - 전체 보기 )

2017년 토지시장 투자전략 02
- 차별화된 투자전략 필요해 -


토지시장 투자의 성공 요인은 정확한 투자 지식에 의한 자기 확신에 있다. 나그네쥐가 앞서가는 선두주자를 맹신해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행위처럼, 주변 말만 믿다가 투자 손실의 나락으로 빠지는 투자 맹신주의를 경계해야 한다. 

진명기 부동산 컨설턴트

시류에 휩쓸리지 않는 투자 신념 있어야
일본은 1985년 경제 주요 5개국(G5)이 진행한 플라자 합의로 잃어버린 30년이라는 힘겨운 경제 위기를 겪었다. 이 합의는 달러화 강세를 전환하려는 조치였다. 이로 인해 미국은 달러화 약세로 1990년대에 호황을 누렸고, 일본은 엔고 현상으로 장기불황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국을 상대로 제2의 플라자 합의를 이끌려 하고 있어 양국 간 환율전쟁으로 점화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두 경제 대국의 이런 움직임은 세계 경제를 보호무역의 파도에 휩싸이게 해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일본은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로 통화 스와프 논의를 일방적으로 중단하고, 중국은 사드 문제로 한한령(한류 금지령)과 한국 상품 규제를 내세우며 우리 경제를 힘겹게 하고 있다. 
또한, 세계 각국의 금리가 상승하며 미국을 필두로 ‘세계 주택시장 댐 붕괴’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그동안 미국의 양적 완화로 지속된 초저금리 시대를 바탕으로 빚내서 집을 사라 했던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가계부채가 1,300조 원에 달한다. 
이미 임계점에 들어서 과부하가 걸렸다는 신호음이 켜졌고 결국 정부는 11·3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총체적 상환능력까지 심사하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져 건설 경기는 둔화될 전망이다. 시중 5대 은행장들도 올해에는 집값이 15% 정도 폭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어떤 상황이든 기회는 있다. 시장을 보는 기준을 달리하기만 해도 투자 성공의 기회는 열린다. 올 초부터 세계 경제가 악재에 시달리고 주택 시장은 규제의 벽으로 전망이 불투명하지만, 다행히 토지 시장에는 19조 원이라는 토지 보상금이 호재로 작용할 전망도 있다. 채권왕 빌 그로스는 “수년 동안 무인도에 갇혀서 단 한 가지 정보만 선택할 수 있다면 인구변화에 대한 정보를 선택할 것이다”란 말로 인구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인구 변화에 대비한 부동산 정책과 국책사업의 방향을 이해하고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향후 부동산 정책을 가늠해볼 수 있는 커다란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에 치러질 수도 있는 대선이 그것이다. 따라서 대선 후보자들의 경제 공약을 자세히 살펴보고 이것의 실행 가능성도 확인해봐야 한다. 다양한 투자 지식과 전망을 분석하고 차곡차곡 자료를 쌓다 보면, 언젠가는 남들이 모르는 투자 해법을 발견할 수 있다.

정책 변화만 파악해도 절세 효과 얻어
그동안 비사업용 토지는 양도소득세 부담이 커서 이를 처분하지 못한 기업이나 개인의 장기보유가 많았다. 사업용 토지의 경우 과세표준의 크기에 따라 6~38%의 양도세율이 붙지만, 비사업용 토지는 10%가 높은 16~48% 세율이 적용됐다. 또한, 비사업용 토지는 사업용 토지와 달리 장기보유 특별공제가 적용되지 않았다. 만약 2000년 1억 원에 취득한 비사업용 토지를 지난해 말 11억 원에 양도했다면 차액이 10억 원이 돼, 5억 2,668만 원의 양도세와 양도소득세 10%에 해당하는 지방 소득세를 내야 했다. 
하지만, 올해부터 양도소득세 장기보유에 대한 특별 공제가 시행된다. 양도 날짜가 올해 1월 1일 이후부터 30%의 장기보유 특별공제를 받기 때문에 3억 8,363만 원의 세금만 내면 된다. 이런 정책의 변화를 인지하지 못하고 만약 작년에 양도했다면 1억이 넘는 세금 부담만 늘었을 것이다. 이처럼 부동산 정책 변화에 따른 세법 지식을 정확히 파악만 하고 있어도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이 세법 개정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비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는 기본 세율에 10%를 추가로 과세하되 대신하여 장기보유 특별 공제를 적용한다. 장기보유 특별 공제는 3년 이상 보유 시에는 최소 10%, 10년 이상은 최대 30%까지 양도차익을 공제하는 규정이다.
또한, 양도소득세의 최고 누진세율 구간이 38%에서 40%로 확대 적용된다. 과세 표준이 1억 5천만 원 초과 시에 38%의 세율이 적용되었으나, 올해 1월 1일 이후부터는 한 단계의 세율 구간이 새로 생겨 과세 표준이 5억 원 초과 시에 40% 누진세율로 적용된다. 기업 비사업용 토지가 많은 지역에 호재가 될 수 있다. 저성장·저금리 시대 지가 상승률도 예전보다 못한 상황에서 세법은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토지 상품에 대한 이해
토지는 투자하기 어려워 부자들만의 투자 상품으로 인식됐다. 토지란 상품은 개별성이 높고, 지역적 관습에 따라 평가 기준점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토지를 매매하기 전에 토지의 특성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① 토지는 원재료로 수익률이 높다
토지에서는 쌀이 생산되기도 하고 나무가 자라기도 한다. 또한, 아파트, 빌라, 단독주택, 전원주택, 상가, 공장, 창고, 물류센터 등이 들어서기도 한다. 쌀과 과실만 자라는 땅에서는 쌀과 과실 판매 수익을 얻는 데 그치지만, 아파트가 들어서면 불과 100만 원짜리 땅이 평당 200~700만 원의 아파트 상품으로 팔려나가기도 한다. 그러므로 토지는 어떻게 활용되느냐에 따라 수익성도 천차만별이 되는 원재료인 셈이다.

② 토지는 미래가치를 보고 사야 하는 상품이다
토지는 원재료이기 때문에 미래가치를 보고 사야 한다. 투자 시 개발 재료의 가시화 정도에 따라 수익률과 매도 시기가 달라질 수 있지만, 대체로 5~10년 이상을 보고 투자해야 한다. 예컨대 현재 농업진흥지역 내 농지는 농사만 지을 수 있는 땅으로 투자가치가 거의 없는 상품이라 볼 수 있다. 그러나, 신·구도시 사이에 위치하거나 도심에서 가까운 진흥 지역 농지는 도시화의 혜택으로 장기적으로 규제가 풀릴 가능성이 높다. 토지를 매입하려면 해당 토지의 규제 사항을 파악하고, 그 땅이 어떻게 활용될 것인지는 물론, 인근 지역의 개발 현황을 면밀히 살펴 투자가치를 파악해야 한다.

③ 환금성이 떨어진다
토지는 투자수익률이 높지만, 환금성이 떨어진다. 팔고 싶을 때 원활히 팔 수 없다는 얘기다. 투자 기간이 길고 덩치가 크고 당장 어떤 용도로 활용하기 어렵다. 그러므로 자신의 투자 목적과 맞는지 잘 살펴야 한다.

④ 인구증가와 토지 가격은 비례한다
토지 투자는 개발 시기와 인구 증감에 따라 움직이기 마련이다. 새롭게 도로가 개설되거나, 대규모 택지 개발이 이뤄진다면 인근의 지가가 올라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발 재료의 실현 가능성은 개발 주체가 얼마만큼의 재정 집행 능력이 있느냐와 인근의 인구유발 효과에 따라 달라진다. 전자는 인터넷 등을 통해 쉽게 파악해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후자다. 인구유발 효과는 개발 진행 시기뿐만 아니라 개발 완료 후에도 지가 상승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⑤ 토지는 지역성이 강한 상품이다
토지는 관련 법규에 문제가 없어도 지자체나 지역민들이 자체 규칙을 통한 규제가 많다. 자연녹지지역에 적정 개발 요건을 갖추면 빌라, 단독주택단지를 개발할 수 있으나 어떤 지자체는 총량 규제를 통해 개발을 불허하기도 한다. 법규와 지자체 조례에서 개발에 문제가 없더라도 지역민의 금기로 개발할 수 없는 경우도 허다하다. 토지는 이렇듯 지역성이 강한 상품이므로 관련 법규, 지자체 조례는 물론이고 인근 중개업소를 통해 지역민의 성향과 선례도 파악해야 투자 피해를 막을 수 있다.

⑥ 토지는 예측이 불가능한 상품이다
토지는 모든 산업의 원자재에 해당된다. 정보통신 기술 기반의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토지는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자연재임은 분명하나, 아파트나 상가처럼 체계적이고 규격화된 정보는 부족하다. 더군다나 미래 가치를 예측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적정 가격을 매길 수도 없다. 평형과 입지에 따라 대략적인 가격이 드러나는 아파트와 달리, 토지는 규모와 모양 등이 천차만별이며 토지별 미래가치 또한 다르므로 시세 파악이 어렵다. 적정가를 알 수 없어 투자 수익도 천차만별이다. 토지가 예측 불가능한 상품이기 때문에 실무 경험이 풍부한 컨설팅 전문가, 토지 실무 10년 이상 중개인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전문 컨설팅은 토지의 미래가치를 평가해줄 수 있고 좋은 중개인은 투자자에게 설득력 있는 매매 시기를 알려줄 수 있기 때문이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주택라이프 전원주택 진명기 토지 토지가격 환금성
이전 페이지
분류: 부동산 정보
2017년 2월호
[부동산 정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7-02-01)  알기 쉽게 풀어쓴 법과 부동산 31. 담보물의 왕 ‘저당권’
(2017-01-01)  [1월호 특집] 02. 실속형으로 변모하는 타운하우스
(2017-01-01)  알기 쉽게 풀어쓴 법과 부동산 30. 알 듯 모를 듯 저당권의 세계
(2017-01-01)  부동산 진단 11. 2017년 토지시장 투자전략 01
(2016-12-01)  알기 쉽게 풀어쓴 법과 부동산 29. 소유권과 통행권리관계
[연재기사] 부동산 진단
(2017-06-01)  부동산 진단 16. 규제 완화와 통일경제특구 조성 예정인 파주시
(2017-05-01)  부동산 진단 15. 역사·문화·기업·관광산업도시 화성시
(2017-04-01)  부동산 진단14. 미래 신성장 산업도시, 평택
(2017-03-01)  부동산 진단 12. 편차 심한 토지 시장 변화
(2017-02-01)  부동산 진단 12. 2017년 토지시장 투자전략 02
(2017-01-01)  부동산 진단 11. 2017년 토지시장 투자전략 01
(2016-12-01)  [부동산 진단] 10. 2017년 딜레마에 빠진 한국 경제
(2016-11-01)  [부동산 진단] 09 가치투자 틈새시장 공원녹지 도시계획시설 해제
(2016-10-01)  [부동산 진단] 08. 돈 되는 임야 귀산촌 어떨까?
(2016-09-01)  [부동산 진단] 07. 세법개정안으로 봇물 터진 이도향촌離都向村
(2016-08-01)  [부동산 진단] 06. 농지 투자하려면 농지정책 변화 읽어라
(2016-07-01)  [부동산 진단] 05. 저성장시대 차별화한 토지시장
(2016-06-01)  [부동산 진단] 04. 호모 어바누스(homo urbanus), 도시형 인간시대에서 토지 시장
(2016-05-01)  [부동산 진단] 03. 2016년 딜레마에 빠진 한국경제 속 토지시장 영향
(2016-04-01)  [부동산 진단] 02. 귀농·귀촌으로 본 토지시장
(2016-03-01)  [부동산 진단] 01. 2016년 토지시장 전망과 투자 시 유의 사항
[관련기사]
[ARCHITECT ESSAY] 작지만 좋은 집5_숲속의 작은 집 (2021-01-22)
['21년 01월호 특집 3] 농가주택 마련하기 (2021-01-22)
['21년 01월호 특집 2] 전원으로 가는 이유와 준비할 사항은? (2021-01-22)
['21년 01월호 특집 1] 전원에서 마음을 달래는 사람들 (2021-01-22)
[일본 철근콘크리트주택] 자자손손 자연과 더불어 살 일본 공생의 집 (2021-01-22)
[남양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북한강과 소통하는 시스루 집 남양주 상선원上善院 (2021-01-22)
[남양주 목주주택] 명당에 지은 명랑한 집 남양주 목주주택 (2021-01-21)
['21년 01월호 특집 4] 귀농귀촌, 시행착오로 얻은 교훈 10가지 (2021-01-01)
[EXPERT COLUMN] 감정평가 잘 받는 토지, 따로 있다 (2020-12-29)
[춘천 스틸하우스] 전원생활 위해 4시간 출퇴근 춘천 청현재淸炫齋 (2020-12-28)
전원주택 (5,216)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809)
전원에서 만난 사람 (132)
인테리어 (387)
D.I.Y (122)
먹거리/텃밭 (97)
부동산 정보 (74)
정원 (28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EXPERT COLUMN] 재개발·재...
[EXPERT COLUMN] 재개발·재...
[EXPERT COLUMN] 감정평가 잘...
정원 필수용품 Pick Up 12
알기 쉽게 풀어쓴 법과 부동...
[부동산 진단] 07. 세법개정...
부동산진단17. 도농복합 광역...
2016서울한옥박람회 서울에서...
[정원 관리 기본기 다지기] ...
[부동산 진단] 08. 돈 되는...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