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철근콘크리트
[대구 철근콘크리트주택] 부모 은혜에 보답한 '보은헌報恩軒'
2017년 3월 1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7년 3월호 - 전체 보기 )

부모 은혜에 보답한 ‘보은헌報恩軒’
우리가 전원주택을 바라는 이유는 편안함이다. 쾌적한 전원에서 신선한 노동으로 몸은 다소 고단할지라도 마음만은 편안한 삶. 하지만 마음과 달리 여건상 생활의 근간을 이루는 도심을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도 적잖다. 이들은 차선책으로 주거 형태를 아파트에서 비록 작더라도 마당이 딸린 단독주택을 택한다. 그런 면에서 대구시 남구 대명동에 연면적 138.59㎡(41.99평)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주택을 앉힌 ‘보은헌’의 건축주도 예외는 아니다. 낡은 집을 헐고 새 집을 지은 데다 마당을 울타리 안으로 들이고 빛을 받아들이니 가족 구성원의 삶이 풍성한 꽃을 피운다.

백홍기
사진제공 및 취재협조 스마트건축사사무소

 HOUSE NOTE 
 DATA
위치 대구시 남구 대명동
용도지구 제2종일반주거지역
건축구조 철근콘크리트주택
대지면적 131.70㎡(39.91평)
건축면적 79.00㎡(23.94평)
연면적 138.59㎡(41.99평)
     1층 71.24㎡(21.58평)
     2층 67.35㎡(20.41평)
     다락 23.67㎡(7.17평)
건폐율 59.98%
용적률 105.23%
설계기간 
2015년 3월 ~ 2015년 7월
공사기간 2015년 7월 ~ 2016년 1월
건축비용 2억 7천만 원(3.3㎡당 640만 원)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리얼징크
     외벽 - 점토벽돌
     데크 - 적삼목
내부마감 천장 - 자작나무합판, 수성페인트
     내벽 - 자작나무합판, 수성페인트, 점토벽돌
     바닥 - 강마루
단열재 지붕 - THK175 비드법 보온판
     외단열 - THK120 비드법 보온판
     내단열 - THK20 압출법 보온판(합지)
     계단실 디딤판 - 자작나무합판
     난간 - 스틸난간창호 아우디 시스템 창호
현관 아우디 시스템 창호
주방가구 한샘ik
위생기구 대림

설계 스마트건축사사무소 053-765-7818 www.smart-architecture.kr
시공 디자인하임

 골목에 들어서니 굳건하게 버티고 있는 ‘보은헌’이 눈에 띈다. 콘크리트의 견고함이 여과 없이 그대로 전해진다. 외부의 시선을 고려해 작게 낸 창과 높은 시선으로 벙커 느낌이 스친다. 아름다운 벙커라는 생각이 뒤따른다.
집터는 노부부가 35년간 터 잡고 자녀를 키워낸 땅이다. 세월의 풍파에 시들해진 옛 집을 자녀들이 거둬내고, 튼튼하고 견고한 새 건축물로 부모의 은혜에 보답했다.

안방에서 거실을 바라본 모습이다. 마당이 거실 창 너머로 시원하게 보여 안과 밖의 경계가 모호하다. 도심의 주거라 마당엔 실내 벽 높이로 담을 쌓아 이웃의 시선을 차단했다. 또한, 실내 벽 마감재와 같은 점토벽돌로 담을 설치해 공간이 더욱 넓어 보인다.
거실 천장에 뚫린 개구부는 다락까지 통한다. 한낮의 햇빛이 다락 천창을 통해 거실까지 밝혀 메인등 없이도 충분히 밝다.

공간 배치로 넓은 실내와 마당 확보해
대지는 북쪽 8m 도로와 동쪽 2m 도로가 만나는 모서리에 있다. 대지와 도로는 60㎝가량 레벨 차이가 난다. 건축주는 ‘넓은 도로와 진입로를 연결하고 약간 시선이 높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의 바람대로 현관을 북쪽에 두고 대지를 약 10㎝ 성토해 도로보다 70㎝가량 높은 1층 바닥을 구성했다. 기존 대지 면적은 44.5평이었으나 <건축법상> 도로 폭을 4m 확보해야 했기에 4.5평을 양보하고 40평 공간에 각 실을 배치했다.
설계에서 관건은 밀도 높은 도심의 주거지역이라 남향의 볕을 최대한 확보하고 인접 필지 건축물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마당을 배치해야 하는 것. 결국 동·서·북쪽 경계선을 따라 건물을 바짝 붙이고 남쪽을 최대한 비워 마당을 확보하면서 빛을 끌어들였다.
건물은 도로 교차점에서 법정 부분만큼 뒤로 물려 배치해야 했기에 모서리가 잘려나간 오각형이다. 잘려나간 부분이 안방을 배치한 공간이다. 안방은 8m 메인 도로와 인접했지만, 레벨이 높아 가로창은 자연히 외부의 시선을 차단하면서 밖을 보기에 편한 구조다.
안방문은 한옥의 격자살 미닫이문을 닮았다. 네 짝 미닫이문을 활짝 열면 안방은 거실과 하나의 공간이 된다. 그리고 거실 건너 통유리를 통해 마당이 훤히 바라보인다. 시선이 안방에서 마당까지 열려 공간이 작지 않게 느껴진다. 거실과 마당의 담을 같은 점토벽돌을 사용해 시선이 끊어지지 않아 공간감은 더욱 커졌다.
주방은 거의 평면 중심에 있다. 동쪽 거실, 서쪽 주차장, 남쪽 마당, 북쪽 현관이 주방을 감싼 구조다. 주방은 모든 실에 둘러싸여 있지만, 존재는 감춰져 있다. 현관에서 들어서면 사선으로 주방 내부가 살짝 드러난다. 거실에서 보면 벽이 가로막고 있다. 그러나 가로로 긴 개구부를 내 소통할 여지를 남겨 답답하진 않다. 개구부는 또 다른 창처럼 보이기도 해 오히려 거실의 인테리어 효과를 높여준다.

주방은 거실과 인접하지만 벽을 설치해 감춰진 듯 보인다. 그러나 적당한 크기의 개구부를 내 거실과 소통하는 여유를 남겼다. 벽을 따라 ㄱ자로 싱크대를 설치해 활동 공간을 확보하고 남쪽 주차장 뒤편에 다용도실을 마련해 주방의 부족한 수납을 해결했다.
안방은 네 짝 미닫이문을 설치해 필요에 따라 공간을 넓게 사용하도록 했다. 문을 활짝 열고 안방에서 거실을 바라보면 시원한 공간감을 제공해 노부부의 여유로운 삶이 그대로 전해진다.

2층 방은 자녀가 방문했을 때 머무는 공간이다. 경쾌하게 뻗은 천장 조명과 부드럽게 실내를 비추는 간접 조명이 붙박이 나무 벽장과 어우러져 아늑한 공간을 연출한다.
계단은 1층부터 다락까지 흐르는 동선이다. 1층 계단실 벽엔 책장을 만들어 실용성을 높이고 다락을 연결한 계단은 디딤판을 재미나게 구성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2층 복도에 부족한 수납공간을 확보한 진열장은 다른 공간과 같은 나무 질감의 자재를 사용해 통일감을 줬다. 오른쪽의 투명한 유리벽은 휴게 공간이다. 데크를 깔아 맨발로 활동할 수 있게 했고 지붕 없이 하늘이 열린 구조라 그믐달 별빛을 감상하기에 좋다. 
2층엔 자녀 가족이 놀러 오면 머물며 지내도록 공간을 확보한 가족실이 있다. 왼쪽의 문은 창고이고 창고 옆의 난간은 거실과 소통하는 부분이다. 열린 이 공간으로 햇빛이 통과해 거실을 밝힌다.
3형제 가족이 모두 모이면 연면적 42평이 좁을 것 같지만, 넉넉하다. 이를 보충하는 게 다락이다.

빛을 끌어들이고 재미를 담다
대부분 세대당 전용면적을 수평으로밖에 활용할 수 없는 공동주택과 달리 단독주택은 법정 허용 범위 내에서 공간을 수평뿐만 아니라 수직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건축주가 거주하는 곳은 대구광역시 도시계획조례에 따라 제2종일반주거지역의 건폐율 60%와 용적률 220% 이하를 적용받아 공간을 확보하기에 충분했다. 
공간은 상시 거주하는 부모 공간을 1층에 두고, 부모를 찾은 자녀가 임시로 생활하는 공간을 2층에 배치한 구조다. 2층은 20평으로 방 두 개와 한 개의 화장실, 휴식이나 담소를 나누기에 넉넉한 가족실을 뒀다. 그리고 하늘이 열린 중정 같은 공간을 만들어 여유도 담아냈다. 
이 집의 포인트는 비움, 즉 1층 천장과 2층 바닥을 싱글침대 크기의 구멍을 뚫어 공간을 연결한 것이다. 한낮에 다락 천창으로 들어온 햇빛이 거실을 비춰 자연조명을 만들도록 계획한 것이다. 그리고 위아래 층간의 소통을 위한 창구이기도 하다. 
또 하나 재미난 것은 책장으로 만든 계단실이다. 이 집을 설계한 스마트건축사사무소의 김건철 건축가도 고민한 부분이다.
“1층부터 다락까지 막힘없이 원활하게 흐르는 동선과 개방감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평소엔 노부부 두 분만 거주하지만, 삼형제 가족이 모두 모이면 상당히 많은 인원이 몰려 2층에 가족실을 두고 넓은 다락을 확보했습니다.”
도심에 들어서는 주거 공간에 대해 늘 고민한다는 건축가의 흔적이 곳곳에 고스란히 배어 있다. 건축가는 거실과 마당의 경계를 모호하게 했다. 거실에서 야외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함이다. 마당과 인접한 이웃의 시선은 담을 둘러 차단해 편안한 공간을 형성했다. 서쪽 주차장 입구에서 시작한 담은 한 바퀴 돌아 북쪽 현관 옆에서 멈춰 통행이 편하게 현관을 열어뒀다. 높은 담은 패쇄적일 수 있어 한쪽에 창살처럼 틈새를 만들어 살짝 엿보이는 여유도 잊지 않았다. 
아파트 거주라라면 한 번쯤 마당을 보유한 주택을 상상한다. 집을 지을 때 넓은 마당을 확보하려고 집의 크기를 줄이기도 한다. 마당은 물리적인 빈 땅이지만, 심리적으론 빈 공간이 아니다. 휴식과 오락거리로 가족의 삶을 채우기 때문이다. 건축주 가족의 행복한 소음이 공간을 흐르고 담을 넘나드는 것도 그들이 바라는 삶을 오롯이 이 집에서 얻기 때문이다.

블랙 화이트 콘셉트로 모던한 느낌에 안정감이 전해진다. 안정감은 색 대비로 완성했다. 어두운 색의 점토벽돌로 안정감 있게 아래를 받치고 위쪽은 밝게 처리했다. 그리고 삼각형의 경사지붕을 리얼징크로 덮어 심심해보이지 않게 했다. 리얼징크 부분이 다락이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대구 철근콘크리트 전원주택 단독주택 스마트건축사사무소
이전 페이지
분류: 철근콘크리트
2017년 3월호
[철근콘크리트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7-02-01)  [부산 철근콘크리트주택] 가족의 추억이 물든 영도에 집을 짓다
(2017-02-01)  [김해 협소주택] 계단 공간을 도서관으로 만든 도심 속 13평 협소주택
(2017-02-01)  [화성 상가주택] 인테리어 감각으로 건축주가 완성한 'The Square'
(2017-01-01)  [대구 협소주택] 좁아도 넓게 쓰는 7.5평 협소주택의 비밀
(2017-01-01)  [거창 ALC주택] 새신랑이 새신부에게 선물한 모던 스타일주택
[관련기사]
[양산 스틸하우스주택] 아파트 3번 옮긴 끝에 지은 개구쟁이 집 (2017-11-01)
[양산 스틸하우스주택] 아파트 3번 옮긴 끝에 지은 개구쟁이 집 (2017-11-01)
[용인 전원주택] 수퍼-E 하우스 'The CLT'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대상 (2017-11-01)
[제주 철근콘크리트주택] 올망졸망 돌담과 어우러진 소소헌 (2017-11-01)
[수서 철근콘크리트주택] 추억이 쌓이는 아이들의 행복한 놀이터, 수서 주택 (2017-11-01)
[강화 철근콘크리트주택] 지평선을 닮은 강화 주택 (2017-11-01)
[동탄신도시 목조주택] 엄마가 직접 설계·시공한 오아키하우스 (2017-10-01)
[동탄 목조주택] 엄마가 직접 설계·시공한 동탄신도시 오아키하우스 (2017-10-01)
[화순 목조주택] 무등산 자락에 울려 퍼지는 웃음소리, 담소정 (2017-10-01)
[진해 스틸하우스] 천의 얼굴을 담다, 바리우스VARIUS (2017-10-01)
전원주택 (4,278)
황토/한옥 (320)
목조/통나무 (756)
철근콘크리트 (238)
스틸하우스 외 (268)
건축정보 (1,463)
설계도면 (302)
동영상 (295)
전원주택단지 (103)
특집/기타 (533)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664)
정원 (248)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
[제주 철근콘크리트주택] 올...
[남해 철근콘크리트주택] 건...
[수서 철근콘크리트주택] 추...
[판교 철근콘크리트 주택]북...
[김해 협소주택] 계단 공간을...
[강화 철근콘크리트주택] 지...
[한국건축문화대상 대상] 기...
[울산 철근콘크리트 주택]모...
[대구 협소주택] 좁아도 넓...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