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홍성 중목구조주택] 아이들 아토피 날려버린 홍성 통나무주택
2018년 7월 24일 (화) 00:00:00 |   지면 발행 ( 2018년 7월호 - 전체 보기 )

아이들 아토피 날려버린
홍성 통나무주택

자신이 바라던 삶을 어디서 잊어버렸는지 모르고 사는 사람이 있다. 반면, 생명줄처럼 끝까지 붙들고 바라던 것을 기어코 이뤄내는 사람도 있다. 홍성에서 만난 젊은 건축주 부부는 후자에 속한다. 오래전부터 전원생활을 꿈꿔온 부부는 7년 전 홍성에 터를 잡고 찬찬히 준비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결실을 봤다. 전원에서의 삶을 얻은 부부는 아토피로 고생하던 아들을 위한 선물로 통나무주택을 마련했다.
글 사진 백홍기 기자 | 취재협조 로가

HOUSE NOTE
DATA
위치  충남 홍성군 구향면
지역/지구  계획관리지역
건축구조  통나무주택(더블 로그 공법)
대지면적  825.00㎡(249.56평)
건축면적  95.00㎡(28.73평)
건폐율  11.51%
연면적  95.00㎡(28.73평)
용적률  11.51%
설계기간  2016년 9월~11월
공사기간  2017년 3월~6월
건축비용  2억 2500만 원(3.3㎡당 750만 원)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징크
   벽 - 글루램 통나무(유레스 메디스)
   데크 - 시베리안 라취(시베리안)
내부마감
   천장 - 목제 루버
   벽 - 글루램 통나무(유레스 메디스)
   바닥 - 원목마루 
단열재
   지붕 - 목섬유 단열재(독일 steico)
   중단열 - 목섬유 단열재(독일 steico) 
계단실
   디딤판 - 멀바우
   난간 - 멀바우
창호  목제 창호
현관  목제 현관문(유로게이트)
주방가구  한샘
위생기구  대림
난방기구  기름보일러

조경   더숲조경연구소 02-402-1030
설계 및 시공   로가 010-8999-8269 
정면도
배면도
좌측면도
우측면도


서해안고속도로 홍성나들목으로 빠져나와 기분 좋게 시골길을 달린 지 10분. ‘1박 2일’ 방송 촬영지로 알려진 거북이마을이 나타난다. 지형이 거북이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알록달록한 꽃으로 가득한 건축주의 주택은 마을 진입로에서 오가는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여기저기 많은 땅을 보러 다녔는데 마음에 드는 곳이 없었어요. 거북이마을은 딸의 친구가 사는 마을인데, 친구 생일 때 데려다주러 왔다가 보고 반했어요. 이곳은 밭이었을 당시 위치와 모양 때문에 어떻게 집을 앉히고 외부의 시선을 차단할지 걱정했어요. 그래도 마을이 마음에 들어 일단 땅을 사고 집 짓는 건 천천히 생각하기로 했어요.”
평면도
현관문도 목재로 맞춰 부드럽고 따뜻한 나무의 감성이 가득하다.

건축주는 아토피로 고생하는 자녀 때문에 황토집과 한옥, 통나무주택 가운데 결정하기로 했다. 최종으로 통나무주택에 마음이 기울기 시작한 건 시공사 ‘로가’를 만나고부터다. 건축주는 “로가의 통나무주택을 보고 생각하던 것과 달라 호기심이 생겼다”며 “그냥 알아보자는 생각에 로가에서 지은 집을 찾아가 둘러보면서 집주인과 얘기 나누고는 ‘이거다’라고 마음을 굳혀 통나무주택을 선택했다”고 말한다.

이중 로그 공법으로 단열 기준 충족
로가에서 사용하는 통나무[Log] 자재는 원목 하나를 가공한 솔리드 로그solid log와 공학용 집성재인 글루램Glulam 형태의 래미네이트 로그laminate log가 있다. 건축주 주택에 사용한 건 래미네이트 로그다. 솔리드 로그는 시간이 흐르면서 갈라지거나 뒤틀릴 수 있지만, 래미네이트 로그는 함수율이 12%(±2%)로 낮아 수축 팽창에 의한 뒤틀림이 적어 수치 안정성이 뛰어나다. 로가의 통나무주택은 공장에서 로그를 쌓을 때 수직을 잡아주는 목심 구성, 배선 구멍, 창호 설치를 위한 t-버튼 가공, 로그 결합을 위한 노치Notch 부분을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한다. 로그는 서로 맞물리는 부분에 기밀 테이프를 붙이고 쌓는다. 그다음 전산볼트를 사용해 수직으로 단단하게 조여 기밀성과 내진성을 높인다.
동쪽에 배치한 거실. 창문을 통해 정자와 연결돼 실내·외 활동을 유도하는 동적인 공간이다.
남쪽에 있는 거실. 책상과 책장을 배치해 서재로 활용하는 정적인 공간이다.

이 주택은 로가에서 새로 시도한 더블 로그 방식으로 시공했다. 더블 로그는 중단열 시공 방식으로 넓이가 90㎜인 로그를 일정 간격을 띄워 두 겹으로 쌓은 뒤, 그 사이에 목섬유로 채운 것이다. 나무는 콘크리트보다 열 저항값이 6배나 높은 소재인 만큼, 단열재를 포함한 벽 두께가 300㎜에 달해 올해 9월부터 강화될 단열기준을 충분히 만족한다. 또한, 통나무주택은 수분을 저장할 수 있는 전체 면적이 넓기 때문에 실내 평균 습도를 45~50% 유지해 사계절 내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조경 기법을 이용한 사생활 보호
거북이마을로 들어서려면 건축주의 집 앞을 꼭 지나야 한다. 길목이기에 자연 외부의 시선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주택은 나무와 나무 사이에 가려서 길목에서 잘 드러나지 않는다.
“벽돌이나 나무로 담이나 울타리를 만드는 건 답답해서 싫었어요. 그래서 가산假山이란 개념의 조경술을 이용해 언덕을 만든 뒤 관목과 교목을 100그루 정도 심어 외부의 시선을 적절하게 차단하면서 집 안에선 숲처럼 보이게 한 거죠.”
대문에서 바라본 진입로다. 주택이 마을 진입로에 있어 오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차단하기 위해 대지 경계 따라 가산을 만든 뒤 다양한 나무를 심어 외부의 시선은 차단하고 내부에선 숲의 느낌을 연출했다.
남쪽 정원과 연결된 뒷문이다. 이곳에서 대문까지 산책로처럼 연결된다.

주택은 인근에 있는 사당祠堂 구산사를 따라 서향으로 앉혔다. 고려말 문신의 위패를 모신 구산사가 ‘풍수를 따라 건축한 것’이란 말에 그대로 따른 것이다. 주택 진입로는 서쪽에 배치한 대문과 북쪽에 배치한 주차장 두 곳으로 모두 정원을 통과해야 현관에 이른다. 대문에서 곡선으로 흐르는 동선을 산책하듯 따르다 보면 낮은 돌계단을 지나 현관과 마주한다. 현관 옆에 화덕이 있고, 그 뒤로 본채와 지붕을 연결한 정자가 있다. 정자는 실내보다 실외 활동이 잦은 전원생활을 고려한 공간이다. 정자에서 내려다보면 아이들을 위해 만든 수영장이 빼꼼히 보인다. 그 옆으로 제2의 화덕과 과실수를 심은 텃밭이 있다. 준공 때만 해도 마당이 이렇게 넓지 않았다. 살면서 집 뒤의 밭을 추가로 매입해 일부는 지목을 대지로 변경해 분할 합필하고 나머지는 텃밭을 일구고 과실수를 키우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춘 것이다. 
데크 앞에 작은 정원을 가꿔 주택의 인상이 한결 부드럽다.

집 안에서 즐기는 산림욕
화려한 통나무주택이란 말은 왠지 어색하다. 나무, 자연, 감성, 건강함, 아늑함이란 단어와 어울리듯 수수한 모습의 통나무주택에서 매력이 전해진다. 그래서 통나무주택은 골조인 벽체 그 자체가 내·외장재다. 인테리어 포인트라고 하면 거창하게 들릴 수 있지만, 나무의 질감과 특성을 최대한 살리는 게 통나무주택의 ‘멋’이고 ‘맛’이다.
주방/식당은 답답한 게 싫어 벽을 세우지 않고 거실과 일체형으로 계획했다. 주방의 영역을 표현하는 벽타일이 집 안의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답답하지 않게 상부장도 설치하지 않았다. 주방 수납은 아일랜드 식탁과 다용도실로 해결했다.
전원에서는 실외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 단층으로 계획했지만, 살림을 보관할 창고가 필요해 다용도실 위에 다락을 만들었다. 다락엔 열 교환 환기장치도 설치했다.

삼각형 지붕을 얹은 주택은 바닥에서 용마루까지 5.2m로 천장이 높은 단층이다. 건축주는 “답답한 게 싫어 가능한 내벽을 최대한 줄였다”고 한다. 그래서 현관에 들어서면 거실과 주방이 한눈에 들어오고 박공 모양을 드러낸 높은 천장에 의해 시원한 공간감이 느껴진다.
중앙의 거실을 사이에 두고 안방은 현관 옆 남쪽에, 아이 방은 북쪽에 배치한 구조다. 거실은 주방을 사이에 두고 남쪽과 서쪽으로 꺾인 ‘ㄱ’ 자 형태인데, 실별 고유 기능에 맞춰 공간을 적절히 분리한 것이다. 정자와 연결된 남쪽 거실은 실내·외를 자유롭게 이동하는 활동적인 공간이고, 넓은 책상과 책장을 배치한 서쪽 거실은 간단한 업무와 독서를 즐기는 정적인 공간으로 활용한다. 주택 동쪽에 배치한 주방도 내벽을 설치하지 않은 거실과 일체형이다. 수납은 길이가 긴 아일랜드 식탁으로 해결했다. 주방 옆엔 주방의 부족한 공간 확보와 세탁을 겸한 다용도실을 마련하고, 그 위에 창고를 만들었다. 기존 통나무 구조보다 단열성과 기밀성을 높인 주택이므로 인위적인 환기가 필요해 다락에 중앙 집중형 열 교환 환기 장치도 설치했다.
나무 표면에 반사된 햇빛이 실내를 아늑하게 꾸민 모습이 통나무주택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욕실은 습기 때문에 이 주택에서 나무를 가장 적게 사용한 공간이다.
 
홍성 통나무주택은 벽체뿐만 아니라 창과 문도 모두 나무라 집 안에 있으면 은은한 숲의 향기가 감돈다. 그래서 눈보다 몸이 먼저 반기는 주택이다. 아이의 아토피도 한결 좋아졌다. 
건축주에게 물었다. ‘이젠 바라는 게 뭐냐고.’
“이곳에서 오래 사는 거죠.”
오른쪽에 통나무를 두 줄로 쌓은 더블 로그 공법이 보인다. 가운데 빈 곳은 목섬유 단열재로 채웠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통나무주택 중목구조 중량 목구조 로가 캐나다 중목 일본 중목구조 이중 로그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8년 7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8-07-24)  [창원 목조주택] 실내를 서가書架로 꾸민 힐링 주택
(2018-07-24)  [제주 중목구조주택] 한 지붕 기능 다른 세 공간 제주 주택
(2018-07-23)  [공주 목조주택] 개그맨 이재형이 부모님에게 선물한 주택
(2018-06-25)  [제주 목조주택] 서울생활 훌훌 털고 지은 북카페 제주살롱
(2018-06-25)  [증평 목조주택] 반려견과 함께 행복을 누리다 증평 모던하우스
[관련기사]
[예산 통나무주택] 아름드리나무 숲속처럼 상쾌한 통나무집 (2018-08-28)
[예산 통나무주택] 집 안에 숲을 끌어안은 통나무집 (2018-08-23)
[양평 통나무주택] 남한강 모던 & 컨츄리 스타일 (2018-07-25)
[제주 중목구조주택] 한 지붕 기능 다른 세 공간 제주 주택 (2018-07-24)
[양평 통나무주택] 남한강 모던 & 컨츄리 스타일 (2018-07-23)
['18년 5월호 특집 4] 프리 컷 & BF구법 중목구조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3] 왜, 중목구조에 매료되는가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2] 우수한 내진성으로 승부수 띄운 중목구조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1] 경량 목구조 vs 중목구조 무엇이 다른가 (2018-05-24)
[제주 중목구조주택] 하늘이 내린 인연과 이웃하는 제주 하내린 중목구조주택 (2018-05-24)
전원주택 (4,613)
황토/한옥 (323)
목조/통나무 (809)
철근콘크리트 (282)
스틸하우스 외 (277)
건축정보 (1,524)
설계도면 (333)
동영상 (359)
전원주택단지 (111)
특집/기타 (595)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687)
정원 (263)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남양주 목조주택] 도심 속 ...
[성북 목조주택] 20평 대지에...
[강화 목조주택] 아들들이 어...
[경산 목조주택] 마스터 빌더...
[강화 목조주택] 유럽풍 인테...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예산 통나무주택] 아름드리...
[강릉 목조주택] 여름철 손주...
[양평 통나무주택] 남한강 모...
[남양주 목조주택] 전세살이...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