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남양주 목조주택] 전세살이 서러움을 날려버린 남양주 주택
2018년 9월 21일 (금) 00:00:00 |   지면 발행 ( 2018년 9월호 - 전체 보기 )

전세살이 서러움을 날려버린
남양주 주택

결혼 3년 차인 조원철(36)·남지현(33) 부부는 날마다 오르는 전셋값 부담과 셋집살이의 설움을 날려버리려고 전원행을 결심했다. 남편은 체육, 아내는 도자공예 프리랜서로 모두 출퇴근 시간에 얽매이지 않기에 전원행에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여기에 10여 년 전 부모님과 귀촌한 경험이 있는 아내의 영향도 컸다.
이상현 기자 | 사진 백홍기 기자
취재협조 
이솝하우징

HOUSE NOTE
DATA
위치경기도 남양주시 수동면 입석리
지역/지구보전관리지역
건축구조경량 목구조
대지면적912.00㎡(275.88평)
건축면적109.96㎡(33.26평)
건폐율12.06%
연면적109.96㎡(33.26평)
  1층 85.96㎡(26.00평)
  다락 18.81㎡(5.69평)
  부속창고 24.00㎡(7.26평)
용적률12.06%
설계기간2017년 6월~8월  
공사기간2017년 9월~11월
토목공사유형성토 및 석축쌓기

설계 및 시공이솝하우징 031-248-8655 www.aesopfactory.com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알루미늄징크 0.7T
  벽 - 스타코 플랙스 노바화이트
  데크 - 적고벽돌
내부마감
  천장 - 페인트 도장(KCC)
  벽 - 페인트 도장(KCC)
  바닥 - 강마루(LG하우시스)
계단실철재 원형 계단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 R34
  외단열 - 글라스울 R23
  내단열 - 글라스울 R19
창호이건 3중유리 시스템창호
현관문성우스타게이트
조명조명나라
주방가구(싱크대)이케아
위생기구대림바스
난방기구가스보일러(린나이)


요즘 청년들 누구나 그렇듯 친구들을 만나면 집 얘기를 빠뜨리지 않는다. 서울에서 신혼살림을 차린 부부도 마찬가지였다.
“전세, 집값, 아파트 투기 등 이런 얘기들에 신물이 났어요. 저희도 전세 아파트에서 살던 중 집주인이 자기가 들어와 산다고 기한보다 빨리 나가줄 수 있냐고 보챘거든요.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죠. 부모님과 이런 얘기들을 나눴는데, 부모님이 차라리 여기에(경기 남양주 수동면 입석리) 와서 사는 건 어떠냐고 하더라고요. 그때 솔깃했어요.”


아내는 집 문제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남편도 친정 식구와 워낙 친하게 지내기에 전원살이에 흔쾌히 동의했고, 부모님에게 집 옆의 땅을 나눠 받았다. 이후 본격적으로 주택을 어떻게 지을지 구상하기 시작했다.


전원주택 경험 살려 지은 집
아내는 결혼하기 약 10년 전, 어머니의 고향인 수동면으로 가족과 함께 귀촌해 생활했다. 당시 2층 공간을 사용했는데, 오르내리기가 여간 귀찮은 데다 서향집이라 여름철 오후에 뜨겁고 눈부신 것은 덤이었다.

현관은 화이트 톤에 블랙을 얹었다. 좌측엔 다용도실을 배치했다.
 
산을 정리해 밭으로 사용하던 땅의 형태상 부모님의 집과 마찬가지로 집을 서향으로 앉히는 게 수월했다. 하지만 부부는 남향으로 집을 짓고자 4m 정도 성토해 터를 넓히고 석축을 쌓는 토목공사를 진행했다. 이렇게 조성한 대지 면적은 275.88평으로 부부는 단층집을 지어도 마당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 후 국내외 많은 사이트를 찾아 원하는 단층집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거실을 중심으로 각각의 공간이 둘러싸고 화장실 문과 방문이 보이는 기존 아파트 구조가 싫었어요. 인터넷으로 많은 집을 살펴보던 중 복도를 통해 각각의 공간을 드나들고 거실과 오픈된 다락을 배치한 집이 제 마음에 쏙 들어왔어요. 단층집이지만 프라이버시도 보호하고 개방감이 들며 동선도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 거예요.”

거실 한 쪽 벽면은 고벽돌을 쌓고 아내가 직접 페인트를 칠해 아트윌을 만들었다. 아트윌 옆으로 원형 계단을 통해 다락으로 올라간다.
보조 난방기구로 노르웨이 브랜드인 Jotul 벽난로를 설치했다. 건축주는 벽난로의 성능이 좋아 바닥 난방을 사용한 일수가 손에 꼽을 정도라고 한다.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스틸 유리 블랙프레임을 세워 공간을 분리하면서도 수직적 개방감을 줘 공간이 넓어 보인다.
주방 벽은 보통 타일을 붙이기 마련이지만, 도자 공예가인 아내는 퍼티를 사용해 직접 꾸몄다.

마을 안쪽으로 들어서 작은 언덕을 오르면 나무에 가려 안 보이던 집 2채가 눈에 들어온다. 
산을 깎아 조성한 대지라 진입로가 다소 가파르지만, 아내는 살아본 곳이기에 부담스럽지 않다고 한다. 언덕바지에 오르면 오른편에 부모님이 사는 집이, 그 왼편 마당으로 올라서면 부부의 집이 보인다. 부부는 단을 나눠 두 개의 마당을 만들었는데, 내년쯤 아랫마당에 도예 작업실을 마련할 예정이다. 윗마당에 부부가 직접 만든 퍼걸러가 산속의 여유로움을 전한다.

오독산자락을 배경으로 남향으로 앉힌 부부의 집은 일자형 단층으로 흰색 스타코 플렉스로 마감한 외벽과 알루미늄 징크를 얹은 박공지붕으로 이미지가 깔끔하며, 데크는 적고벽돌을 깔아 주변 환경과 잘 어울린다. 데크에 서서 전면을 바라보면 부모님의 주택 지붕이, 그 너머로 송라산까지 막힘없이 시선이 이어진다.

상부장 대신 주방 좌측에 팬트리 공간을 계획했다. 팬트리 좌측 상단은 냉장고 윗공간과 연결돼 수납공간이 넉넉하다.

아내의 손길이 담긴 인테리어
현관으로 들어서면 흰색 바탕에 검은색으로 포인트를 준 신발장과 중문이 보이며, 그 안으로 들어서면 좌우로 긴 복도가 이어진다. 현관을 중심으로 좌측에 안방, 욕실, 드레스룸을, 우측에 다용도실, 거실, 주방/식당을 배치한 구조다.
 
거실은 박공지붕 모양을 그대로 살려 수직적 개방감이 들며, 거실과 주방/식당은 스틸 유리 블랙 프레임으로 기능적으로 분리하면서 수평적 확장감도 살렸다. 주방 벽은 보통 타일을 붙이기 마련이지만, 도자공예가인 아내는 퍼티를 사용해 해라로 모양을 내고 금분과 니스, 바니쉬로 마감해 독특하게 꾸몄다. 상부장을 없앤 대신 집 뒤에 팬트리 공간을 만들어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주방/식당에서 거실을 바라보면 벽돌을 쌓아 만든 아트월과 난간 대신 스틸 유리 블랙 프레임을 세우고 공간 활용도 높은 원형 계단으로 연결한 다락이 보인다. 아트월과 원형 계단은 마치 갤러리에 온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건축주 부부는 다락에 TV를 배치하고, 그 앞에 벙커 같은 침실을 만들었다. 천창에서 들어오는 빛이 다락에 오붓한 분위기를 더한다.
 
원형 계단을 따라 다락에 오르면 박공지붕의 천창 밑에 TV가 보이고, 그 우측에 벙커처럼 꾸민 작은 침실이 있다. 정면에 보이는 공간은 창고 겸 서재로 사용할 예정이다. 내부 창은 이건 시스템 창호 중 슬림한 디자인으로 시야를 확보하는 PSS 185 LS와 단열, 밀폐 성능이 좋아 환기를 위한 창으로 적합한 PWS 70 T/T를 사용했다.


다시 내려와 복도에 서면 정면으로 안방이 보인다. 안방은 청록색 벽지를 바르고 짙은 목가구와 벽부등으로 디자인해 차분한 분위기에 따듯함을 더했다. 안방 옆에 습식 욕실과 건식 파우더룸으로 구분한 공간이 있다.

안방은 청록색 벽지를 바르고 밑은 목가구와 벽부등으로 디자인해 차분한 분위기에 따뜻함을 더했다.
기다랗게 계획한 드레스룸. 욕실 옆에 배치해 간편한 동선을 추구했다.

건식 공간의 거울은 아내가 다양한 모양의 프레임을 틈틈이 모아뒀다가 미러 시트지로 직접 꾸민 것이다. 샤워실은 반신욕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단을 낮춰 시공했다. 드레스룸도 실내 분위기에 맞춰 화이트 톤에 검정색 옷걸이로 포인트를 줬다. 가구 또한 맞춤 제작이 아닌 직접 발품을 팔아 길이에 맞는 가구를 찾아서 배치한 것이다.

 아내가 직접 만든 거울과 반신욕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만든 반신욕 겸용 샤워실

이 주택에서 면사무소, 마트, 초·중학교까지 차로 5분, 걸어서 10분이면 닿을 수 있어 빼어난 자연환경과 각종 기반시설을 누릴 수 있다. 남편이 일터가 있는 하남까지 1시간 거리이며, 아내는 마을에 작은 작업실이 있어 출퇴근이 수월한 편이다. 입주한 지 약 8개월. 설계부터 인테리어까지 섬세하게 챙긴 아내의 얼굴엔 고됨보다 즐거운 표정이 가득하다. 아내는 “앞으로 조금 더 다듬을 것이 남았다”면서 “이곳에서 남편과 더 행복한 하루하루를 채워갔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주택 뒤에 체육 관련 프리랜서인 남편의 짐을 보관할 창고를 함께 세웠다.
마당을 나눠 건축한 남양주 주택. 내년엔 아랫마당에 아내의 작업실을 건축할 예정이다.
건축주 부부가 직접 만든 퍼걸러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전원주택 단독주택 집짓기 주택설계 목조주택 이솝하우징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8년 9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8-09-21)  [강화 목조주택] 유럽풍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주택
(2018-09-21)  [강릉 목조주택] 여름철 손주들에게 빼앗긴 강릉 주말주택
(2018-09-21)  [강화 목조주택] 아들들이 어머니에게 지어 드린 강화 주택
(2018-08-28)  [파주 목조주택] 아이들에게 마당을 선물한 파주 물방개집
(2018-08-28)  [예산 통나무주택] 아름드리나무 숲속처럼 상쾌한 통나무집
[관련기사]
[청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딸이 엄마·아빠에게 선물한 집 청주 House IA (2018-12-07)
[중화동 상가주택] 카세트플레이어를 닮은 니나노 상가주택 (2018-12-06)
[남양주 ALC주택] 반려견을 위한 ‘개좋은 집’ 남양주 에르고펫 (2018-12-06)
[세곡동 철근콘크리트주택] 한 지붕 네 가구 세곡동 사이마당집 (2018-12-04)
[북한산 스마트힐타운] 가성비 높은 도심 타운하우스, 북한산 스마트힐타운 (2018-11-26)
[청주 철근콘크리트주택] 딸이 엄마·아빠에게 선물한 집 청주 House IA (2018-11-26)
[ARCHITECTURE DESIGN] 조형적 디자인을 바탕으로 설계한 유니크한 전원주택 (2018-11-26)
[안성 목조주택] 세 아이의 기를 팍팍 살리는 집 (2018-11-26)
[파주 철근콘크리트주택] 숲과 공생하는 목공방주택, 파주 수수재樹隨齋 (2018-11-23)
[제주 전원주택단지] 제주영어교육도시 고품격 럭셔리 타운하우스 까사코모도 (2018-11-23)
전원주택 (4,664)
황토/한옥 (322)
목조/통나무 (817)
철근콘크리트 (289)
스틸하우스 외 (278)
건축정보 (1,531)
설계도면 (339)
동영상 (370)
전원주택단지 (113)
특집/기타 (605)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695)
정원 (270)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안성 목조주택] 세 아이의 ...
[곤지암 목조주택] 5-Star 품...
[양산 목조주택] 안팎과 내부...
실평수보다 훨씬 넓어 보이는...
[강화 목조주택] 아들들이 어...
[수원 목조주택] 자연의 멋과...
[5-STAR HOUSE] '따로 또 같...
작지만 공간 활용 돋보이는 ...
[파주 목조주택] 14평 소형주...
[경주 목조주택] 가성비 좋...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