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용인 목조주택] 여섯 개의 얼굴을 가진 용인 마법의 집
2018년 12월 26일 (수) 00:00:00 |   지면 발행 ( 2018년 12월호 - 전체 보기 )

여섯 개의 얼굴을 가진 
용인 마법의 집

삶의 터닝 포인트로 삼고자 전원에 지은 단독주택이다. 삼각형으로 생긴 집터의 세 코너를 쳐내 입면을 육각형, 즉 여섯 개의 얼굴로 구성했다. 겉으로 폐쇄적으로 보이지만, 안으로 들어서면 둔각으로 이뤄진 공간들이 자아내는 활짝 열린 반전 매력이 펼쳐진다.
오태훈 건축가 | 사진 오태훈, 백홍기 기자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용인시 수지구 샘말로
지역/지구  도시지역, 자연녹지지역
건축구조  지하 - 철근콘크리트구조, 지상 - 경량 목구조 + 중목구조
토목공사유형  매트기초, 보강토, 성토, 지하주차장
대지면적  273.00㎡(82.58평)
건축면적  51.75㎡(15.65평)
건폐율  20%
연면적  196.55㎡(59.45평, 지상층 38평)
   지하 71.00㎡(21.47평)
   1층 51.75㎡(15.65평)
   2층 46.80㎡(14.15평)
   3층 27.00㎡(8.16평)
용적률  45.98%(법정 100% 이하)
설계기간  2017년 3월~6월
공사기간  2017년 9월~2018년 1월 
건축비용  2억 7,000만 원(3.3㎡당 6,50만 원)
토목공사비용  2,000만 원

설계   오태훈 010-3352-7774 
시공   ㈜플러스 010-5245-5151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육각 아스팔트슁글 위 도색(오웬스코닝)
   벽 - 스타코 플렉스(stuc-o-flex)
   데크 - 각재 방부목
내부마감
   천장 - 자작나무 합판
   벽 - 자작나무 합판, 일부 도배
   바닥 - 강마루(풍산 임팩트 다크티크)
계단실
   디딤판 - 고무나무
   난간 - 고무나무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크나우프 에코배트)
   내단열 - 글라스울(크나우프 에코배트)
   외단열 - 비드법 보온판 T50(네오폴)
창호  시스템창호(KCC 이지스)
현관문  우드플러스 다드미33번
조명  LED
주방가구(싱크대)  맞춤가구, 싱크볼 WFDS 850(백조)
위생기구  플렛비데 일체형 양변기 LIXIL(아메리칸 스탠다드)
난방기구  Smart & Slim Boiler(린나이)

건축가는 자신보다 클라이언트의 바람을 우선해야 한다. 예외가 있다면, 스스로 클라이언트가 될 때다. 난생처음 ‘이기적인 설계’를 할 수 있어서(내 집을 짓기로) 기분이 째지려는 순간, 문득 질문이 생겼다. 과연 ‘내 집 프로젝트’의 클라이언트는 ‘나’인가, ‘내 집’이 맞나? ‘이기적인 설계’는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내 집이 아닌, ‘우리의 집’이고, 클라이언트는 ‘우리’이기 때문이다.
지하 평면도
1층 평면도


집이란 무엇인가
집은 ‘삶을 담는 공간’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렇다면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시고, 또 와이프의 건강이 나빠지면서부터 진지해진 화두지만, 결국 내 삶에서 가장 중요한 건 ‘삶에 대한 질문’이다.
우리는 왜 사는가_무엇이 가장 중요한가, 태어났으니 그냥 사는가, 내 삶의 목적은 없는가, 잘 살고 싶은가, 무엇이 잘 사는 것인가, 살아가는 것인가 살아지는 것인가, 건강한 삶이란 무엇인가, 질병이 없다고 건강한 것인가, 무엇이 우리를 아프게 하는가, 우리의 몸과 정신적 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행위는 어때야 할까, 그러한 행위들이 모여서 생활 패턴이 되고 그것들이 모여서 삶이 되는 것이 아닐까 …….
용인 주택은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른 6개의 표정을 담아냈다.
그래서 집이 뭔가_살기 위해 지은 건물이 집인가, 산다는 것은 먹고 자고 생활하는 것인데 밖에서 먹는 걸 해결하면 집이 아닌가, 외박을 많이 하면 집이 아닌가, 야근 철야의 연속이고 집에서 잠만 자는데 그래도 집인가, 그러면 호텔도 집인가 아닌가, 내 소유여야 집인가, 그러면 전셋집 월셋집은 집이 아닌가, 내가 먹고 자고 또 내 물건과 가족이 있는 곳이 내 집인가, 그러면 짐도 없고 가족도 없으면 집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인가…, 집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보다 ‘어떤 집’인가가 더 필요한 질문 아닐까, 과연 나는 아니 우리는 어떤 집을 원하는가, 우리 가족의 ‘건강한 삶’을 담을 수 있는 집은 어떤 집이어야 할까 …….
현관 입구
현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반기는 주방의 모습. 6각 면은 내부에서도 독특한 형태를 보인다.
어떤 집이어야 하는가_행복 추구는 인간의 본성이고, 인간이라면 편안함을 추구한다. 아파트는 유지관리, 공간구조, 동선 등 알아서 관리해주기 때문에 정말 편하다. 그렇다면 동선이 짧고 효율적인 것이 무조건 적으로 편한 것인가, 너무 편한 것은 몸을 덜 움직이게 하고 제한적이고 결국 몸이 굳어지지 않을까, LDK 방식은 최고의 공간구성인가, 거실이란 무엇인가, 아니 어떤 거실이어야 하는가 …, 나는 왜 탈 아파트를 하려고 하는가, 전원 속에 살아야만 하는가, 단독주택이어야만 하는가, 마당이 있어야만 하는가, 그래야만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럴 수 있다면 좋은 건 맞지 않는가, 그런 것이 좋은 건 인정하지만 어쩔 수 없어서 아파트에 사는 것이 아닌가, 돈이 문제일까, 정말 돈이 문제일까, 결단력의 문제가 아닐까 …….
2층 평면도
2층 거실은 주택의 중심이며 부부가 가장 좋아하고 오래 머무는 공간이다.
기존에 없는 새로운 형식의 지붕을 설계하면서, 공학목제를 연결한 철물을 주문 제작해 지붕을 연결했다. 천장에 그대로 모습을 드러낸 공학목제는 개성 넘치는 공간을 형성한다.
건축주는 누구인가_내가 건축주인가, 우리 가족 모두가 건축주 아닌가, 고양이도 우리 가족 아닌가, 모두의 요구사항을 어떻게 다 맞출 수 있을까, 누구의 의견이 가장 중요할까, 이 집은 백년만년 우리의 집일까, 우리가 나중에 누군가에게 집을 팔 수도 있지 않을까, 그렇다면 아직은 누군지 모르는 그 누군가도 건축주라고 치고 그들의 요구사항도 상상해서 반영해야 할까, 대중적인 집이어야 하는 것일까, 아니면 지금 우리만의 맞춤형 집을 만들고 그다음은 알아서 어떻게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게 현명한 걸까, 내가 정말 모두의 맘에 드는 집을 계획할 수 있을까, 우리의 요구사항은 무엇일까, 와이프는 생각보다 구체적인 요구사항은 없고 나를 믿고 알아서 맡기겠다는데… 그러면 내가 원하는 건 무얼까 …….
보이드 처리해 2, 3층을 한 공간에 담았다. 드레스룸, 다용도실, 파우더룸, 욕실, 거실, 침실
남쪽 면은 광교산자락을 향해 활짝 열린 넓은 창을 내 풍경을 가득 채운다.
내가 원하는 집은 어떤 집인가
적당히가 아니라 진심으로 좋아서 머물고 싶은 정말 편안하고 릴랙스 되는… 정말 멋진 공간이 내 집이면 얼마나 좋을까, 왜 그런 곳은 꼭 휴양지나 커피숍일 수밖에 없을까, 내 집이 그럴 수 없을까, 집은 집이고 휴양지는 휴양지인가, 집이 휴양지가 되기도 하고 커피숍이 되기도 하고 도서관도 될 수 있는 거 아닐까, 가능하지 않을까 …….
그래서 우리 집은 ……!
일단 결단이 필요했다. 변화를 위해서 거쳐야만 하는 단계가 있다.
1질문-답 2선택 3변화의 시작
삶에 대한 ‘질문’들 이후, 삶의 패턴을 바꾸기로 ‘선택’했다. 그래서 먼저 땅을 찾아다니다 적당한 땅을 찾았다. 그리고 살고 있는 아파트를 담보로 땅을 구입했다. 무모할지도 모르는 과감한 선택 이후에 비로소 큰 변화가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드디어 적당한 크기의 땅을 소유하게 됐다.
3층 평면도
3층 서재와 침실
‘적당’하다는 것은 크지 않다는 말을 초긍정적으로 표현한 말이다. 82.5평(도로 제외)의 땅과 건폐율 20%로 건축면적은 16.5평. 크지 않은 건축면적이기에 공간이 조금이라도 ‘더’ 넓고 크게 느껴지도록 하는 것이 큰 의도가 됐다. 그래서 직각보다 둔각의 코너를 원했고, 최대한 열린 평면계획과 비교적 높은 층고의 거실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직각의 공간에 몸을 담고 생활해왔기(해오고 있기) 때문에 집에서 조금 더 ‘특별’하고 ‘다른’ 공간 안에서 생활하기를 원했다.
크기와 가격에서 그저 ‘적당한’ 땅이었지만, 땅의 형상은 ‘적당’하지 않았다. 매우 마음에 들었다. 집의 모습을 만들어내기까지 가장 첫 근거는 땅의 형상이다. 평범한 땅의 형태는 평범한 집의 모습을 만들어낸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직사각형의 대지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아름다운 기하학인 정삼각형에 가까운 땅이다. 광교산과 정남향을 향한 남측에 마당을 두고 남은 삼각형 ‘자리’를 마련했고, 둔각의 코너 형성을 위해서 삼각형이 아닌 각 모서리를 쳐내 육각형이 됐다. 숫자 6을 좋아하지만 육각형 집을 짓고자 하는 의도는 애초에 없었다. 그냥 자연스럽게 육각형이 되어 버린 거다.
세면대를 외부로 분리한 뒤 흰색 바탕으로 깔끔하게 연출하고 블랙 유리거울로 포인트를 줬다.
앉아서 편하게 샤워할 수 있도록 기능을 담은 욕실

다양한 얼굴(6개의 입면)을 가진 집이 되길 바랐다.
진입로에서 보이는 입면의 모습은 창문이 하나도 없어 집보다 조각품에 가깝다. 까칠한 성품의 소유자라면 아마 “폐쇄적이고 집스럽지 않아 마을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비판할지도 모르겠다. ‘집스럽다’는 것은 무엇인가, 어울림이란 무엇인가.
열고 싶은 곳만 열고, 우리의 방식대로 어울리고, 그냥 보통 집스러운 게 아니라 ‘우리 집’스러우면 되지 않나.
외부 계단을 통해 광교산을 시야에 넣으면서 걸어올라 마당으로 진입하면 아주 크게 열린 남측 파사드를 만난다. 남측면은 정남향으로 가장 많이 열려있는 얼굴이다. 남동측면은 아침 해를 들이기 위해 적당히 열었고, 동북측면은 옆집과 부담스럽게 붙어있는 부분이라 닫았다. 북측면은 환기와 일정한 빛환경을 위해 다양하게 뚫린 얼굴이다(맞통풍이 가능한 환기창 계획은 집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뼈대가 나무라서 건강한 집이다.
야외 휴식처로 꾸민 마당
맑은 날이면 거실의 넓은 창은 색다른 풍경을 담아낸다.
입구 계단. 도로와 마당 간에 레벨 차가 있어 계단을 통해 마당으로 진입한다.
구조체만 목구조가 아니라 내부 마감재도 숨을 쉬는 목재라 건강한 집이다.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자작나무의 색감과 질감이 시각적으로도 건강한 집을 만들었다. 적당히만 효율적이어서 적당히 몸을 움직일 수 있는 건강한 동선이 있는 집이 됐다. 적당히 비우고 적당히 연속적인 공간감이 건강한 공간을 만들었다. 지하 1층에 주차장[Garage], 1층은 주방과 식당(거실2), 드레스룸과 다용도실을 뒀고, 2층은 파우더룸과 욕실 그리고 이 집의 메인 거실이 있다. 2층과 공간으로 연결된 3층은 서재와 침실이다.
마당과 연속적인 1층 공간은 식사와 음료가 모두 가능한 카페를 닮은 공간이고, 복층으로 연결된 2, 3층 공간은 휴양지의 프라이빗 라운지 같은 공간이다. 이 집에는 욕실과 드레스룸을 제외하고는 ‘닫힌’ 공간은 없다. ‘적당한’ 크기 때문에 공간을 보다 크게 느끼게 하고 싶은 이유도 있지만, 구분이라는 것을 ‘적당히’만 하고자 한 이유이기도 하다.
개성 있는 집이 됐다. 빨리 들어가고 싶은 집이 됐다. 편하고 멋있어서 머물고 싶은 집이 됐다. 기분 좋게 잠이 들고 기분 좋게 잠에서 깬다. 이 정도면 집이라 할 수 있겠다.
달콤한 오후 햇살을 즐기는 건축주 부부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오태훈 플러스 용인 마법의 집 용인 목조주택 중목구조 수지 전원주택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8년 12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8-12-26)  [세종 목조주택] 캠핑, 우린 집에서 즐겨요. 세종 낙락당
(2018-12-26)  [아산 목조주택] 붉은 배 한 척을 콘셉트로 잡은 아산 주택
(2018-12-24)  [제천 목조주택] 차경과 풍류로 가득한 제천 주택
(2018-11-26)  [안성 목조주택] 세 아이의 기를 팍팍 살리는 집
(2018-11-23)  [곤지암 목조주택] 5-Star 품질인증 제200호 주택 곤지암 느티재_雪.月
[관련기사]
[제주 중목구조주택] 한 지붕 기능 다른 세 공간 제주 주택 (2018-07-24)
[홍성 중목구조주택] 아이들 아토피 날려버린 홍성 통나무주택 (2018-07-24)
[기업 REPORT] 패시브하우스에서도 든든한 목재 현관문 다드미 (2018-07-24)
[기업 REPORT] 이젠 단독(전원)주택도 쇼핑한다? ㈜에스에프시스템 ‘골드홈’ (2018-06-26)
['18년 5월호 특집 4] 프리 컷 & BF구법 중목구조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3] 왜, 중목구조에 매료되는가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2] 우수한 내진성으로 승부수 띄운 중목구조 (2018-05-24)
['18년 5월호 특집 1] 경량 목구조 vs 중목구조 무엇이 다른가 (2018-05-24)
[제주 중목구조주택] 하늘이 내린 인연과 이웃하는 제주 하내린 중목구조주택 (2018-05-24)
[여주 목조주택] 친구의 집에 매료돼 지은 중목구조 주택 (2018-03-23)
전원주택 (4,695)
황토/한옥 (323)
목조/통나무 (823)
철근콘크리트 (292)
스틸하우스 외 (278)
건축정보 (1,536)
설계도면 (342)
동영상 (377)
전원주택단지 (114)
특집/기타 (610)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698)
정원 (272)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세종 목조주택] 캠핑, 우린...
[영주 목조주택] 따로 또 같...
[아산 목조주택] 붉은 배 한...
[용인 목조주택] 여섯 개의 ...
[안성 목조주택] 세 아이의 ...
[세종 목조주택] 공간 쪼개기...
[시흥 목조주택] 차고 끌어들...
[곤지암 목조주택] 5-Star 품...
[제천 목조주택] 차경과 풍류...
[수원 목조주택] 자연의 멋...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