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나주 목조주택] 아내 몰래 땅 사서 지은 나주 주택
2019년 11월 25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19년 11월호 - 전체 보기 )

아내 몰래 땅 사서 지은
나주 주택

간절한 마음에 발현된 무모한 용기라고 해야 할까. 건축주는 전원주택에 살고 싶은 욕망에 아내 몰래 무작정 땅부터 구입했다. 결말은 희극이었다. 땅값이 많이 올라 뜻하지 않은 재테크에 성공했고, 집 짓고 살아보니 가족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
글 사진 박창배 기자 | 취재협조 ㈜더일공일

HOUSE NOTE
DATA
위치  전라남도 나주시 금천면 석전리
지역/지구  농림지역, 생산관리지역, 자연취락지구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543.30㎡(164.35평)
건축면적  92.37㎡(27.94평)
건폐율  17.00%
연면적  135.63㎡(41.03평)
   1층 91.67㎡(27.73평)
   2층 43.96㎡(13.30평)
용적률  24.96%
설계기간  2018년 10월~2019년 1월
공사기간  2019년 4월~7월

설계   도시와집 건축사사무소
시공   ㈜더일공일 02-534-0901
건축비용  2억3000만 원(3.3㎡당 560만 원)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CS기와 네일(진흥인터내셔날)
   벽 - 그래뉼(테라코코리아)
   데크 - 현무암 판재(30T)
내부마감
   천장 - 실크벽지(LG하우시스)
   벽 - 실크벽지(LG하우시스)
   바닥 - 강마루(동화자연마루)
계단실
   디딤판 - 고무나무집성판재
   난간 - 평철 난간
단열재
   지붕 - 에코배트 R37(크나우프)
   외단열 - 비드법 2종 1호(나라케미칼)
   내단열 - 에코배트 R21(크나우프)
창호  A1창호 블랙(서현아이비엠)
현관  LSFD 센스체크 그레이(성우스타게이트)
조명  렉스조명
주방기구  유로8000(한샘)
위생기구  대림바스
난방기구  가스보일러(린나이)

1층 평면도
나주시 금천면에 조성된 금천전원마을에 자리한 집. 전면도로 측에 배치한 현관은 바로 실내가 들여다보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작은 알코브를 두어 한번 꺾어서 실내로 들어갈 수 있도록 했다.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설국이었다.”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소설《설국》의 첫 문장이 떠올랐다. 나주 금천지구 전원마을에 자리한 집을 취재하러 간 날은 가을색이 제법 물든 10월 6일 휴일이었다. 나주시로 접어들어 내비게이션 안내를 받으며 가다 보니 높은 빌딩들이 즐비한 도심가였다. 목적지까지 남은 거리는 1㎞ 남짓. 주소를 잘못 찍었나 하는 의심이 들 무렵, 굴다리를 통과하자 새로운 풍경이 펼쳐졌다. 노랗게 익은 벼들이 황금빛으로 수놓은 넓은 들녘에 예쁜 집들이 들어선 말 그대로 그림 같은 전원마을이 눈에 들어왔다.
농어촌공사가 개발, 분양한 금천전원마을이다. 7만7745㎡(2만3518평) 규모로 55필지에 단독주택 53세대, 타운하우스 23세대 등 총 76세대를 분양했는데, ㎡당 평균 분양가가 22만823원이었다. 15개 공공기간이 입주하는 광주전남혁신도시가 바로 옆에 있고, 빛가람 혁신도시 진입로인 49번 국도를 끼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혁신도시의 각종 편의시설과 문화시설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프리미엄을 안고 있다.
1층 거실 소파에 앉으면 전면 창으로 시골 풍경이 한눈에 들어와 전원의 여유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주방에서 본 거실. 밝고 화사한 대리석 아트월로 마감해 고급스러워 보인다.
주방과 식당. 디자인이 독특한 타일이 인상적이다. 미색 칼라가 은은하게 포인트 역할을 하고 어두운 색상의 하부장이 주방공간에 무게감을 준다.

아내 몰래 땅부터 구입
건축주는 2011년 5월에 금천전원마을 단독주택 부지 545.46㎡(165평)을 3.3㎡당 73만 원에 구입했다. 아내와 상의 없이 일단 저질렀다고 한다.
“아파트에 살면서 늘 마당 넓은 집에서 텃밭을 일구며 여유로운 생활을 꿈꿨어요. 때마침 농어촌공사에서 시행하는 전원마을 분양하는 광고를 보고는 이거다 싶었죠. 분양가도 저렴하고 세제혜택 및 인센티브도 좋은 것 같았거든요. 아내에게 동의를 구하자면 시간이 걸릴 것 같아 일단 저질렀습니다.”
건축주는 대학교를 졸업한 후 소방관으로 3년, 개인회사에 1년 근무하다가 시험을 통해 다시 경찰공무원으로 들어갔다. 첫 부임지가 나주였고 30년 근무하고 2018년 12월 31일 정년퇴직할 때까지 나주에서 근무했다. 건축주에게 나주는 제2의 고향이란다.
“전남 화순에서 태어나 중학교까지 다니고 광주에서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나왔어요. 경찰이 되고는 광주에서 나주로 출퇴근하면서 30년이란 세월을 보냈어요. 나주는 눈 감고도 훤할 정도이고 웬만한 사람은 다 알 정도로 친숙해요. 저에겐 제2의 고향인 셈이죠. 그래서 노후를 나주에서 보낼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1층 안방. 전체적으로 밝고 깨끗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방마다 온도조절기와 조명 일괄소등장치를 설치했다.
1층 화장실. 베이지 톤을 베이스로 밝고 깨끗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건축주는 몸은 아파트에서 살았지만 마음은 늘 전원주택에 있었다고 한다. 하루라도 빨리 전원주택을 짓고 싶었지만 집 지을 부지를 마련해 놓았다는 거에 위안을 삼았다. 퇴직 시기가 가까워지면서 아내를 어떻게 설득할까에 대한 고민이 동반됐다. 막상 현실로 닥치자 이실직고를 할 수밖에 없었다. 아내는 살짝 볼멘소리를 한차례 내뱉으면서도 흔쾌히 승낙을 했다고. 
“퇴직 1년 전에 집짓고 싶다고 말하면서 부지를 구입해놓았다는 사실을 밝혔죠. 아내가 놀라기는 했지만 나주가 광주에서 15분 거리이고 또 땅값도 많이 오르다보니 잘 넘어갔어요.(웃음)”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2층 계단실. 은은한 조명과 블랙 포인트가 어우러져 따뜻하면서 차분해 보인다.
2층 평면도

집 짓기는 부부가 함께
집 짓기부터는 부부가 함께 했다. 퇴직 1년을 앞두고 시공사를 물색하고 전문 잡지를 스크랩하면서 가닥을 잡아나갔다. 분양받은 부지가 시에서 추진하는 사업이었기에 기반공사가 풀 옵션으로 돼 있는 상태여서 건축만 하면 되는 상황이었다. 마땅한 시공사를 찾는 게 쉽지 않았다. 여러 군데 알아봤으나 지방의 경우 영세한 업체들이 많아서 조심스러웠다. 금천전원마을을 둘러보면서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아가 시공사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렇게 인연이 닿은 시공사가 더일공일이었다.
“막상 집을 짓기로 하고 시공사를 선정하려니 고민이 많이 되더군요. 여러 고민 끝에 이웃집을 찾아가 시공사를 추천받기로 했죠. 그래서 더일공일과 연을 맺게 됐는데, 집 짓는 동안 수월했어요. 저희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고, 공사 진척도 빨랐어요. 일이 체계적으로 척척 진행되는 느낌이었죠.”
2층 딸 방. 1, 2층 각 방들은 남측으로 배치했다.
2층 아들 방에서 본 모습.
2층 화장실.

집은 친환경 소재의 목재주택으로 선택했다. 부부는 당초 계획보다 창을 추가하고 공간을 넓게 빼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주방, 드레스룸, 창고에 창이 추가됐다. 인테리어 소품은 아내가 직접 골랐단다.
“남편이 집을 짓겠다고 했을 때 당혹스럽긴 했어요. 광주에서 31년 동안 살아왔는데, 아무리 가까운 거리라고 해도 이사를 한다는 게 썩 내키지는 않았거든요. 살고 있는 아파트에 대한 불만도 없었고요. 그런데 막상 집을 짓기로 하고 직접 나서다보니 재미있더군요. 가구, 타일, 벽지, 문, 몰딩 등의 인테리어 소품은 남편과 함께 서울에 가서 여러 제품을 비교해가면서 직접 골랐어요. 지금은 아주 만족스러워요.”
2층 베란다. 남향의 햇살과 확 트인 전망을 확보했다.
주택은 단지의 남쪽 끝에 앉혀져 있고, 남쪽 면의 농지와 3m 레벨 차이가 나며 전면도로와는 평탄하게 이어져 있다.
대지의 조건 자체가 주택의 배치와 내부 실을 구성하는 핵심적인 요소로 작용해 남향으로 나란히 거실과 주방을 배치하고, 그 앞으로 데크를 두어 잔디가 깔린 마당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했다.

‘백문이 불여일견, 백견이 불여일행’이라 했다. 백 번을 듣는 것보다는 한번 보는 게 낫고, 백 번을 보는 것보다는 한번 행하는 게 낫다는 의미다.
보고 듣는 것과 직접 경험하는 것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기 마련인데, 건축주 부부는 공기 좋은 곳에 소위 웰빙하우스를 짓고 살면 여러 가지로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왔지만 직접 경험을 해보니 그 이유를 알 것 같다고 한다.
“아내는 수년 전부터 갱년기가 와서 잠을 설쳤는데, 여기에 살고부터는 숙면을 취하고 있어요.  아들은 아토피가 있었는데 이 또한 말끔히 나았죠. 저도 아파트에 살면서 주차문제와 층간소음이 늘 신경 쓰였는데, 이제는 몸도 마음도 아주 편해졌습니다.”
남측을 향해 동서로 긴 주택의 모습은 전면의 도로로부터 각 실과 마당을 가려 프라이버시를 보호해준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더일공일 목조주택 경량 목조주택 나주 단독주택 나주 목조주택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9년 11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9-11-22)  [김포 목조주택] 유쾌한 가족의 따로 또 같이 김포 주택
(2019-10-24)  [남양주 목조주택] 이웃과 나, 자연과 형태 사이 남양주 ‘또들네’
(2019-10-24)  [평택 목조주택] 즐겁게 때론 여유롭게 누리는 평택 장미하우스
(2019-10-23)  [제주 목조주택] 풍경도 품고 사람도 품은 제주 ‘힐링하우스’
(2019-10-23)  [영월 목조주택] 구름 속 무릉도원에 지은 영월 주택
[관련기사]
[포천 목조주택] 마음으로 짓고 사랑으로 베풀고 포천 애선재愛亘齋 (2019-12-12)
['19년 12월호 특집] 2019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_최우수상_도이헌禱爾軒 (2019-12-05)
[담양 목조주택] 시골 향수에 끌려 지은 담양 주택 (2019-11-25)
[김포 목조주택] 유쾌한 가족의 따로 또 같이 김포 주택 (2019-11-22)
['19년 12월호 특집] 2019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_대상_세 그루 집 (2019-11-21)
[포천 목조주택] 마음으로 짓고 사랑으로 베풀고 포천 애선재愛亘齋 (2019-11-20)
['19년 12월호 특집] 2019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 11선 (2019-11-20)
['19년 12월호 특집] 2019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_우수상_품Arms (2019-11-20)
[횡성 한옥] 아픔 딛고 한옥 짓고 2막 시작, 횡성 안흥산경 (2019-11-01)
[평택 목조주택] 즐겁게 때론 여유롭게 누리는 평택 장미하우스 (2019-10-24)
전원주택 (4,953)
황토/한옥 (329)
목조/통나무 (875)
철근콘크리트 (343)
스틸하우스 외 (288)
건축정보 (1,565)
설계도면 (369)
동영상 (416)
전원주택단지 (116)
특집/기타 (652)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744)
정원 (272)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포천 목조주택] 마음으로 짓...
[담양 목조주택] 시골 향수에...
[나주 목조주택] 아내 몰래 ...
[김포 목조주택] 유쾌한 가족...
[영월 목조주택] 구름 속 무...
[남양주 목조주택] 이웃과 나...
[평택 목조주택] 즐겁게 때론...
[강릉 목조주택] 아늑하고 안...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세종시 목조주택] 늘 밝고...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