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강화 목조주택] 꿈에 본 땅과 운명적 만남 강화 아틀리에K
2020년 12월 28일 (월) 00:00:00 |   지면 발행 ( 2020년 12월호 - 전체 보기 )

꿈에 본 땅과 운명적 만남
강화 아틀리에K

2013년 강화도에 있는 고택을 부모님이 사고, 최근 큰 딸이 고택을 허문 자리에 새집을 지었다. 이 집은 꽃과 나무를 가꾸는 게 취미인 건축주 김지현 씨(44) 생활을 담아 아틀리에K로 이름을 지었다. 생각만 해도 건축주의 미소를 번지게 하는 집이다.
글 사진 백홍기 기자 | 취재협조 나무집협동조합 | 드론촬영 윤홍로 작가

HOUSE NOTE
DATA
위치  인천 강화군 하점면 
지역/지구  계획관리지역, 가축사육제한구역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대지면적  985.00㎡(297.96평)
건축면적  148.66㎡(44.97평)
건폐율  16.84%
연면적  165.86㎡(50.17평)
   본채 148.66㎡(44.97평)
   별채(구들방) 17.20㎡(5.20평)
용적률  16.84%
설계기간  2019년 10월~2020년 2월
공사기간  2020년 2월~7월
건축비용  2억 600만 원

설계   건축사사무소 갑비고차
시공   나무집협동조합 1811-9663
cafe.naver.com/namoohyup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아스팔트 이중그림자 슁글(오웬스코닝)
   벽 - 세라믹 사이딩(아이큐브 퓨제)
   데크 - 방킬라이(스웨덴)
내부마감
   천장 - 합지벽지(신한벽지 아이리스)
   벽 - 합지벽지(신한벽지 아이리스)
   바닥 - 강화마루(LG하우시스)
단열재
   지붕 - R37 글라스울(크나우프)
   외벽 - R24 글라스울(크나우프) 
   내벽 - R19 글라스울(크나우프)
창호  독일식 시스템창호(피마펜)
현관  커널 스톤 알코바렌토
주요조명  비츠조명
주방가구  이케아
위생기구  아메리칸 스탠다드
난방기구  가스보일러(경동나비엔)
배치도

섬이라 어디서나 금세 바다를 구경할 수 있는 곳. 그러면서 내륙 같은 포근함이 있는 곳이 강화다. 지리적 특성 때문에 산재해있는 역사의 흔적을 돌아보며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또, 서울과 멀지 않다 보니 주말이면 여유를 즐기러 나들이객으로 붐비기도 한다. 시골 정취가 남아있는 이곳에 전원생활을 누리려고 집터를 마련한 건 김지현 씨 부모님이다.
“어느 날 어머니가 꿈에서 본 집에 대해 얘기해줬어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부모님이 강화도에서 우연히 꿈에서 본 집을 만났어요. 신기하기도 하고 운명이라고 생각해 그날 바로 이 땅을 샀어요. 그리고 6년 정도 틈만 나면 이곳에서 밭도 일구고 쉬기도 하시면서 가족 모두 행복하게 전원생활을 보냈어요. 그러다 제가 갖고 싶은 집이 있어서 더 늦기 전에 집을 지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가족 대표로 나섰어요.”
평면도
아틀리에K 현관은 스쳐 가는 공간이 아니다. 다양한 용도와 기능을 담아 여러 일상이 존재하는 공간이다. 그만큼 인테리어도 하나의 실내 공간처럼 따뜻하고 아늑하게 꾸몄다.
현관에서 본 실내. 폭이 다소 좁지만, 높은 천장과 시각적 요소가 풍부해 답답한 느낌이 없다.
대지는 마을 도로 끝에 낮은 산을 배경으로 아늑하게 자리 잡고 있다. 위치상 건축주 가족을 제외하면 오가는 차량이 없어 조용하다. 주택은 기존 고택이 있던 자리에 그대로 앉혔다. 구조는 지형에 맞춰 남서향으로 배치한 뒤 넓고 깊은 창을 내 집 안 깊이 풍경과 은은한 햇빛을 끌어들였다.
“주방에서 멋진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집. 지인들과 편하게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집을 갖고 싶었어요. 그래서 메인 주방을 정면에 배치하고 넓은 여닫이창을 설치해 시원한 풍경을 바라보면서 일할 수 있게 계획했어요. 그리고 주방 앞에 테라스와 데크를 연결해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했어요.”
주방 안쪽에 있는 거실은 휴식과 식사, 모임, 업무 등 다양한 행위가 일어나는 공간에 맞게 넓은 공간을 할애하고 불필요한 가구는 두지 않았다. 뒤쪽에 낸 가로 3m 고정창이 외부로 열린 듯한 느낌을 준다.
이 공간을 하나의 기능으로 정의하기는 어렵다. 식사할 땐 식당, 일할 땐 서재, 손님을 맞이할 땐 응접실로 변하기 때문이다. 공간은 나누기보다 더해졌을 때 더욱 풍성한 삶을 제공한다.

외부로 열린 공간 계획
한옥의 정서는 자연을 품고 바라보는 것이다. 그래서 겉모습은 사뭇 다르지만, 아틀리에K 주택이 전하는 감흥은 한옥을 닮았다. 실내에 있지만, 시선과 마음은 넓은 창을 통해 외부로 이어지고, 동선과 개구부 구조는 외부와의 차단이 아닌 안에서 밖을 향해 열리는 개념으로 계획한 것이다. 건물 구조도 어린 시절 한옥에 살던 감성이 남아있어서인지 목조주택을 고집했다.
나무집협동조합은 단순 명료한 콘셉트로 주택 형태를 디자인했다. 집이란 감상의 대상이 아니라 머물면서 경험하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건축주가 바라던 주거 개념에 따라 공간을 나누고 외부와의 연결에 초점 맞췄다. 이러한 접근방식에 따라 새로운 도전도 시도했다. 거실 뒤편에 가로 3m, 높이 1.2m에 달하는 고정창을 설치한 것이다. 하중 문제 때문에 경량 목구조에선 보기 어려운 크기지만, 구조 계산에 따라 스터드를 추가하고 창호 상부 헤더를 보강해 집중하중에 견디도록 했다. 그 결과 나무집협동조합은 새로운 기록을 남겼고, 건축주 가족은 더욱 시원해진 거실을 얻었다. 
거실에서 본 주방. 가벼운 느낌의 명도와 나무가 포근한 느낌을 준다. 물품에 따라 높이를 다르게 한 책장이 효율적이다. 시원한 공간감을 주는 복도식 주방을 밝고 모던한 스타일로 연출해 공간을 더욱 산뜻하게 만들어준다.
메인 주방 맞은편에 있는 보조주방이다. 보조주방은 건축주 어머니가 사용하는 곳이다. 어머니 요구에 맞춰 가스레인지와 냉장고와 개수대를 설치하고 명도 대비로 무게감과 안정감을 줬다.
주방에서 밖으로 열리는 쌍여닫이창은 실내외를 연결하고 시원한 풍경을 끌어들인다. 건축주가 가장 좋아하는 기능이며, 이것 때문에 집을 지었다고 할 정도다.
마당엔 울타리 따라 다양한 수목이 심어져 있고 예쁜 꽃이 몇몇 무리를 지어 가을 풍경을 뽐내고 있다. 울타리엔 기둥마다 아기자기한 새 모이 그릇도 있다. 화려하지 않지만, 소소한 풍경이 보는 즐거움을 주는 예쁜 정원이다. 모두 김지현 씨 손에 만들어진 것들이다.
“꽃을 심고 가꾸는 게 취미라 아파트 베란다를 숲으로 만들었어요. 그러다 이 집을 사고 너무 좋았어요. 새집을 지은 뒤로는 풍경에 맞춰 정원도 새롭게 가꾸고 있어요.”
가장 안쪽에 있는 안방. 주말마다 텃밭을 관리하러 오는 어머니의 공간이다. 환하고 편한 느낌을 강조하고 티 테이블을 배치해 조용히 창밖 풍경을 감상하며 쉴 수 있게 했다.
수면과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게 주목적인 방은 움직임이 편할 정도로만 면적을 할애했다. 안방과 같이 창을 넓게 내 충분한 빛과 풍경을 끌어들였다.
이 주택을 이용하는 가족은 4명(어머니와 자녀 3명)이다. 상시 거주자는 1명(김지현 씨)이고 어머니는 밭을 일구러 주말에 들르고 동생들은 필요할 때만 찾는다. 그래서 규모는 단층으로 계획했다. 실 배치는 현관 옆에 방이 있는 게 싫어 입구에 다용도실과 주방을 모으고 안쪽에 방을 ‘一’자로 배치해 ‘ㄱ’자로 구성했다. 내부 중심에서 주방과 침실 영역을 나누는 거실은 식당과 응접실, 회사 일(재택근무 중)을 겸하는 다목적 공간으로 구성하고 테라스와 연결해 쉼이라는 역할도 부여했다. 주방은 현관에서 실내를 연결하는 복도 기능을 하는데, 뒤쪽에 작은 주방이 하나 더 있다. 엄마와 취향이 다르고 사용 용도가 달라 각각 원하는 형태에 좋아하는 주방기구를 갖춰 분리한 것이다.
위생공간은 침실 쪽과 현관 앞에 두 곳 마련했다. 여러 행위가 일어나는 침실 쪽 위생공간은 가벽을 만들어 활용도를 높였다. 반면, 입구 쪽 위생공간은 세면대와 화장실을 분리하고 간단한 세안 용품만 갖춰 편리성을 추구했다.
거실 한편에 마련한 반려견 공간.
나무집을 좋아하는 건축주와 나무집을 짓는 사람이 만나 일상이 즐거운 공간, 재미난 추억을 쌓아가는 집을 완성했다. 현관 옆에 색색별로 가지런히 놓인 장화와 울타리에 걸어둔 도구들이 이 집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듯 건축주는 이곳에서 자기만의 소소한 행복을 키우고 있다.
여닫이창과 폴딩도어를 모두 열면 주방, 테라스, 데크, 마당이 하나의 공간이 된다. 이러한 연결은 공간을 확장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가능하게 한다.
깔끔한 프레임과 짙은 명도로 포인트를 준 현관.
현관 옆에 색색별로 예쁜 장화가 가지런히 놓여있다. 깔끔하고 재미나게 늘어놓은 장화가 가족의 삶을 말해준다.
진입로 옆에 설치한 찜질방.
주택 주변에 둘러 세운 예쁜 담과 걷기 좋게 자갈을 깔아 가벼운 산책의 즐거움을 준다.
기존 주택이 있던 자리에 박공을 얹은 단출한 집을 지었다. 이곳에서 꽃을 가꾸며 사는 건축주는 원하는 삶을 찾았다고 한다.
현관에서 본 넓은 마당.
나무와 꽃을 가꾸고 돌보기 좋아하는 건축주의 공간에 지인이 ‘아틀리에K’라고 지었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나무집협동조합 아틀리에 갑비고차 경량목구조 강화전원주택 강화단독주택 단독주택짓기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20년 12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20-12-28)  [아산 통나무주택] 노모 돌보기 위해 지은 아산 통나무황토주택
(2020-11-27)  [용인 목조주택] 자연에 녹아 숨을 쉬는 집 용인 ‘숨;집’
(2020-11-26)  [괴산 목조주택] 빛과 바람, 새소리 가득한 괴산 자연 품은 집
(2020-11-26)  [화성 목조주택] 가족 전용 숲 담은 송산그린시티 안마당
(2020-10-27)  [옥천 목조주택] 아름다운 풍경을 집 안에 옥천 목조주택
[관련기사]
[남양주 목주주택] 명당에 지은 명랑한 집 남양주 목주주택 (2021-01-21)
[아산 통나무주택] 노모 돌보기 위해 지은 아산 통나무황토주택 (2020-12-28)
[청라 목조주택] 럭셔리 하우스란 이런 것! 청라 라피나M (2020-12-28)
[강화 이동식 주택] 난방비 걱정 없는 찜질방 이동식 황토구들 주택 (2020-12-28)
[네덜란드 목조주택] 벽이 움직이는 집 네덜란드 가든하우스 (2020-12-28)
[제주 목조주택] 제주 귤 밭에 살으리랏다 서귀포 농가 의귀하루 (2020-12-28)
[HOUSE INTERIOR] 그린에 올린 프렌치 감성 청라 프렌치 모던하우스 (2020-12-28)
[STYLING INTERIOR] 자연 품에서 자연을 연출 화이트 내추럴 인테리어 (2020-12-28)
[ARCHITECTURE DESIGN] 안전가옥_30평형 (2020-12-28)
[ARCHITECTURE DESIGN] 삼대가 거주해도 여유로운 나눔 주택 54평형 (2020-12-28)
전원주택 (5,216)
황토/한옥 (331)
목조/통나무 (929)
철근콘크리트 (396)
스틸하우스 외 (297)
건축정보 (1,590)
설계도면 (401)
동영상 (445)
전원주택단지 (118)
특집/기타 (709)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809)
정원 (286)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청라 목조주택] 럭셔리 하우...
[네덜란드 목조주택] 벽이 움...
[강화 목조주택] 꿈에 본 땅...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제주 목조주택] 제주 귤 밭...
[용인 목조주택] 자연에 녹아...
[괴산 목조주택] 빛과 바람,...
[아산 통나무주택] 노모 돌보...
[제주 중목구조주택] 한 지붕...
[2가구 전원주택] 80人에게...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