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게시판 > 전원컬럼
글번호 247 (6345) 작성자 전우문화사 날짜 2010-05-13 조회수 4555
제 목 [<창간기념> 독자와의 만남] “전원주택을 꿈꾸게 해주어 고맙습니다”

전원 속 아름다운 집을 찾아나서 전국 방방곡곡 누비며 진땀 빼는 본지 취재진을 격려하는 것은 다름 아닌 독자의 목소리다. 따끔한 충고의 말도 힘이 된다. 그러나 더욱 힘을 실어주는 것은 '고맙다'는 말이다. 3월 어느 날 한 독자로부터 본지 편집부로 날아 든 규격봉투. 그 안에는 깨알 같은 손글씨로 '전원주택을 꿈꾸게 해 주어 고맙다'는 인사의 말이 담겨 있었다. 편지 내용은 편집팀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우리는 편지의 주인공을 만나 그가 꿈꾸는 전원주택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했다.

박지혜 기자 사진 송제민 기자

 

 

 

 

 

한갓진 전원과 달리 차선을 한 번 잘못 타면 그대로 몇 바퀴 뱅뱅 돌게 하는 번잡한 서울 도심. 업무시간을 쪼갤 수 없는 김윤희 씨를 점심시간을 틈 타 만났다. 요즘 전원주택 건축주의 평균 연령이 낮아졌다고 해도 윤희 씨는 그보다 더 어려 보였다. 서른을 갓 넘긴 평범한 직장인 윤희 씨가 전원주택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본지를 알게 된 후부터라 했다.
"아는 교수님이 원주에 전원주택을 지어 놀러 갔는데 그 집에 '전원주택라이프'가 놓여 있었어요. 책을 펼쳐 보면서 깜짝 놀랐어요. 와, 이런 책이 다 있네 했고 너무나 예쁜 집들이 많았어요."
윤희 씨는 편지에 '전원주택라이프를 펼쳐 보는 순간 블랙홀에 빠진 줄 알았습니다'라 쓰기도 했다.
막연하기만 했던 전원주택을 실현 가능한 꿈으로 만들어 주었기에 감사 편지를 쓴 것이다. 윤희 씨는 전원주택이란 자신 같은 월급쟁이 젊은이는 꿈도 못 꿀 물건으로 치부를 했다. 아주 큰돈이 들어갈 거란 편견에서다. 그러한 생각이 뒤집혔다. 그리고 용기를 얻었다.
"잡지를 보면서 저렴하게 지을 수도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원주 교수님 댁도 큰 돈 들이지 않은 소형주택인데도 누가 봐도 예쁜 집이에요. 게다가 박공지붕 아래 다락이 아주 넓어 실내가 전혀 좁아 보이지 않고 쓸모 있는 공간이 많아 좋아요."
도시생활이 힘겨워 보이지 않은 윤희 씨에게 언뜻 전원주택이 어울리지 않는다 싶어 물었다. 왜 전원주택을 지으려 하나?
그녀의 노부모는 경기도 포천시 20평 남짓한 농어촌주택에 거주한다. 15년 전 들어와 살기 시작한 이 오래되고 낡은 슬래브 집은 겨울에 춥고 수도꼭지는 물 뿜기에 인색하다. 게다가 10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아버지는 반신 마비로 거동이 힘들고 꼼짝없이 아버지를 간호해 온 어머니마저 요사이 건강이 악화됐다.
"보일러를 틀어도 집이 오래돼서 추워요. 게다가 어머니는 기름 값이 아깝다고 잘 틀지도 않아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철이면 보일러 배관이 터지기 일쑤여서 노부모가 윤희 씨 오빠네로 가 지내는 일도 부지기수라 한다. 그런 부모를 위해 윤희 씨는 돈을 빌려서라도 헌 집을 헐고 새 집을 지어주고 싶다. 두분 건강이 더 나빠지기 전에, 겨울에 따듯하고 수돗물이 콸콸 나오는 젊고 건강한 집을 짓고픈 바람이다.
"크기는 아담하게 하고 부모님이 편하게 다니시도록 바닥에 턱이 없고 벽에는 손잡이를 설치하고 싶어요. 물이 필요 없는 반신욕기도 한 대 들이고요. 울타리는 제 손으로 해 드리고 싶어요."

 

 

 

윤희 씨는 내년쯤 꿈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녀 방에 '전원주택라이프'12권이 쌓였을 때 두 손에 포천 설계도면이 들려 있길 바란다.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 글 목록 ]
등록 게시글 수:  251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전원주택라이프 TV 채널 개설 2015-12-18 1756
251 전원주택라이프 TV 채널 개설 2015-12-18 1756
250 사색思索 속의 집 2013-07-02 3906
249 《전원주택라이프》가 여러분 곁에 더 가까이 2013-03-25 4065
248 “리모델링 시 유의할 점이 궁금해요” 2010-08-03 4557
▶▶ [<창간기념> 독자와의 만남] “전원주택을 꿈꾸게 해주어 고맙습니다”  2010-05-13 4556
246 [Mini Interview] “산림인증으로 지속 가능하고 합법적인 목재 제공하겠다” - 캐나다... 2010-05-13 4143
245 [하늘재 이야기] 황토 미장, 마무리 그리고 입주하기  2010-02-02 6657
244 [하늘재 이야기] 우리 집 창호 이야기  2010-01-07 5442
243 [전원에서 띄운 편지-스무 번째 이야기] 방송에 출연하다  2010-01-07 2640
242 [하늘재 이야기 16] 다섯달 동안 창호 짠 이야기  2009-12-01 3320
241 [전원에서 띄운 편지-열아홉 번째 이야기] 가을이 깊어만 간다  2009-12-01 2186
240 [전원에서 띄운 편지- 열여덟 번째 이야기] 드디어 가을 농사가 시작되었다.  2009-11-06 2244
239 [전원에서 띄운 편지 - 열일곱 번째 이야기] 사막의 향기  2009-09-30 2611
238 [전원에서 띄운 편지] 일년 중 가장 바쁜 나날  2009-09-07 2418
237 아픔으로 가꾼 정원 '양평 엄재남 씨'  2009-09-04 7166
1 2 3 4 5 6 7 8 9 10 11~17 >
검색 :  
전원뉴스
자유게시판
Q&A
알뜰장터
구인/구직
취재요청
전원컬럼
전원주택아카데미
최근 많이 본 기사
[동두천 목조주택] JTBC 내 ...
[양평 전원주택단지] 저비용...
[용인 철근콘크리트주택] 원...
[대전 목조주택] 따스함의 원...
[자재정보] 까다롭고 다양한...
[동탄신도시 목조주택] 엄마...
[목포 철근콘크리트주택] 은...
[송파 상가주택] 전원을 품은...
[점포 겸용 주택] 발상의 전...
[제주 펜션] 몸은 가벼이 마...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